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1 (목)

[시승기] 뛰어난 연비와 민첩한 핸들링..세련된 느낌의 디자인 갖춘 '푸조 2008'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aopooop@hanmail.net)

입력 2015. 08. 31 06:35  |  수정 2015. 08. 31 09:3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푸조 '2008'(사진=박성민 기자)
▲푸조 '2008'(사진=박성민 기자)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푸조 '2008'은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이다. 2008의 첫 느낌은 깔끔하고 매서운 느낌부터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2008의 외관 디자인은 세련된 느낌과 함께 경쾌하고 활력 넘치는 이미지를 풍긴다. 균형잡힌 전·후방 비율 배분으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RCZ에서 영감을 받은 역동적인 곡선은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한 푸조만의 매력을 선사한다.

2008을 타며 이전에 시승해본 QM3와 비교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 물론 가격면에서 QM3와 비교하기엔 좀 무리가 있을 수는 있을 것이다. 2008과 QM3는 배기량과 최대출력, 최대토크 면에선 큰 차이는 없다. 전륜구동(FF)인 것도 같다. 그러나 확실히 뿜어내는 힘과 가속에 있어서는 2008이 단연 우수했다. 실내 디자인면에서도 2008의 손을 들어줄 수 밖에는 없었다.

2008의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는 넓은 시야와 탁월한 개방감을 선사한다.(펠린 모델 기준)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미니멀하면서 직관적이다. 운전자의 눈높이에 맞춰 설계된 헤드업 클러스터는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선사한다. 운전자의 눈높이에 맞게 대시보드 위로 끌어올려 운전자가 전방 도로에서 눈을 떼지 않고도 패널 상부의 정보를 읽을수 있도록 설계했다.

  ▲스티어링 휠(사진=박성민 기자)
▲스티어링 휠(사진=박성민 기자)

스티어링 휠은 매우 작게 느껴졌다. 콤팩트한 스티어링 휠은 편한 그립감을 선사한다. 이로인해 더욱 민첩한 조작이 가능했다. 이미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는 푸조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 및 끈끈한 로드홀딩과 완벽한 조화를 이뤄내며 민첩한 드라이빙을 제공한다. 2008은 폴란드에서 영향력 높은 자동차 전문지 '오토 셰아트(Auto Swiat)'가 선정한 '올해의 골든 스티어링 휠(Golden Steering Wheel)'을 수상하기도 했다.

  ▲시트 포지션 조절은 수동으로 되어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시트 조절은 수동으로 되어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시트 위치 조절장치(사진=박성민 기자)
▲시트 위치 조절장치(사진=박성민 기자)

드라이빙에 최적화된 시트 포지션은 넓은 시야 확보를 가능하게 해 도로 상황을 보다 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시트 조절 장치가 수동으로 되어 있어서 불편할 수 밖에는 없었다.

  ▲헤드램프는 매우 강렬한 인상을 준다.(사진=박성민 기자)
▲헤드램프는 매우 강렬한 인상을 준다.(사진=박성민 기자)

디자인으로 다시 돌아가보면, 차량의 전면에 얹은 플로팅 그릴 양 옆으로 프로젝션 타입의 헤드램프를 더해 특유의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헤드램프 위쪽에 위치한 LED 주간주행등은 뉴 푸조 308이 보여준 특유의 카리스마를 풍긴다. 후미등은 푸조의 상징인 사자가 발톱으로 할퀸 모습을 담았다. 꽤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차량의 루프 끝 부분에는 스포일러를 얹어 더욱 스포티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후면(사진=박성민 기자)
▲후면(사진=박성민 기자)
    ▲후미등(사진=박성민 기자)
▲후미등(사진=박성민 기자)
  ▲측면(사진=박성민 기자)
▲측면(사진=박성민 기자)

디자인은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 차량의 루프에는 알루미늄 레일을 더해 바디 라인을 더욱 단단하게 완성하는 동시에 높은 활용도까지 갖췄다.

  ▲트렁크(사진=박성민 기자)
▲트렁크(사진=박성민 기자)

트렁크는 입구를 지상으로부터 높지 않게 설계해 물건을 싣고 내리기 편리하게 구성했다. 트렁크 도어는 차량의 크기에 비해 높이 열려, 적재가 더욱 손쉽다.

트렁크 이용은 매우 간편하다. 넓은 직사각형 모양의 트렁크는 6:4 분리형 2열 시트 덕분에 공간을 편의에 따라 360L부터 최대 1194L까지 조정해 사용할 수 있다. 풀플랫으로 180도로 눕힐 수 있고, 좌석 상단에 위치한 제어장치를 통해 간편하고 손쉽게 접을 수 있다. 또한, 사용자의 편의를 세심하게 고려해 트렁크 곳곳에 추가 수납공간을 마련했다. 트렁크 양쪽 측면에 마련된 2개의 그물망에는 작은 물건을 보관할 수 있으며, 트렁크 매트 아래에는 22L의 수납공간을 추가로 마련했다.

이 밖에도 트렁크 바닥 2열 시트에 다섯 개의 레일이 설치 돼 있어, 트렁크에서 앞 좌석까지 적재물건을 손쉽게 이동시킬 수 있다. 또한 레일 위의 적재물건은 크롬으로 도금된 6개의 고리로 안전하게 고정시킬 수 있다.

   ▲사이드 브레이크와 루프 여닫이 스위치(사진=박성민 기자)
▲사이드 브레이크와 루프 여닫이 스위치(사진=박성민 기자)

사이드 브레이크는 크게 불편했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는 없었고 디자인이 다른, 암 레스트로도 동시에 사용 가능할 수도 있을 것 같은 사이드 브레이크가 자리하고 있었다. 사이드 브레이크 부근에는 루프를 열고 닫을 수 있는 스위치가 자리하고 있었다. 사이드 브레이크가 작동됐을 땐 계기판 오른쪽 하단에 따옴표 등으로 표시된 빨간색 표시가 뜬다.

   ▲수납함(사진=박성민 기자)
▲수납함(사진=박성민 기자)

콘솔박스 부근에 있는 여닫이 수납함은 팔을 잠시 쉬다가 다시 들어올릴 때 문이 열려버리는 상황이 자꾸만 연출됐다. 문을 닫으면 고정되는 식이 아니라 가볍게 열고 닫을 수 있도록 되어 있어서 설계적 단점으로 보여졌다.

또한 2008의 주요 제원에 나와 있는 승차 인원은 5명이지만, 실제로는 4인승이 맞아보였다. 2열 시트 가운데 자리는 휠 베이스가 좁기 때문인지, 소형 SUV인지라 콘솔박스가 2열쪽으로 밀려나와 2열 시트 가운데 자리에 누가 앉는다는건 불가능해 보였다. 소형 SUV가 지고가야할 단점으로 보여지기도 했다.

또한 타 제조사 시승기에서도 한번 지적했던 바 있던 손잡이가 없는 부분이 2008에서도 동일하게 보였다. 동승했던 이가 손잡이 부재로 인해 매우 큰 불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전륜은 맥퍼슨 스트럿, 후륜에는 토션빔 액슬을 쓰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전륜은 맥퍼슨 스트럿, 후륜에는 토션빔 액슬을 쓰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중요하다고는 할 수 없을거 같지만, 좀 다르게 다가왔던건 차 하부를 들여다봤을 때였다. 차 밑을 보니, 서스펜션이 눈에 확 들어왔다. 이렇게 서스펜션이 잘 보이던 차는 아직 보진 못했다. 2008은 전륜에는 맥퍼슨 스트럿, 후륜에는 토션빔 액슬을 쓰고 있다.

  ▲전륜 서스펜션인 '맥퍼슨 스트럿'(사진=박성민 기자)
▲전륜 서스펜션인 '맥퍼슨 스트럿'(사진=박성민 기자)

시트 왼쪽에는 열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장치가 마련되어 있었다. 액셀러레이터와 브레이크 페달 등은 알루미늄으로 제작 되어 있고 그 위에 고무를 올려놓아 미끄러지지 않도록 만들어 놓았다. 기어 노브 같은 경우는 "좀더 '괜찮은 것'으로 장착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을 하게 했다.

  ▲열선(사진=박성민 기자)
▲열선(사진=박성민 기자)
  ▲액셀러레이터와 브레이크 페달(사진=박성민 기자)
▲액셀러레이터와 브레이크 페달(사진=박성민 기자)
 ▲기어 노브(사진=박성민 기자)
▲기어 노브(사진=박성민 기자)
  ▲에어컨 환풍구(사진=박성민 기자)
▲에어컨 환풍구(사진=박성민 기자)

1열 시트 하단 부근에는 에어컨 환풍구가 마련되어 있어서 더욱 시원한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있었다.

스톱 앤 스타트 시스템(Stop & Start System)이 장착되어 있어 정차시 시동이 자동으로 꺼졌다. 이때 계기판 왼쪽 하단에는 녹색의 에코 표시가 들어온다. 2008의 연료 효율은 이 3세대 스톱 앤 스타트 시스템이 장착된 e-HDi에 기인한다. 차량 정차 시 시동이 자동으로 꺼지고 다시 움직이면 0.4초 만에 재시동을 걸어준다. 이로 인해 시내 주행 시 15%의 연비 향상 및 평균 5g/km의 CO2 배출량 감소 효과가 있다고 푸조측은 말하고 있다. 여기에 경량 설계와 공기역학적인 차체 실루엣이 더해져 110g/km의 CO2 배출량 실현이 가능해졌다.

  ▲와이퍼를 '오토'로 두면 이같은 표시가 나타난다.(사진=박성민 기자)
▲와이퍼를 '오토'로 두면 이같은 표시가 나타난다.(사진=박성민 기자)

와이퍼의 경우 '오토'로 해두면 이 역시 계기판 왼쪽 하단에 녹색의 오토 표시가 뜨고 자동으로 작동하게 된다. 운전석 왼편 하단에는 파크 어시스트와 에코 기능, 아이들이 탔을때 문 열림 방지 버튼 등이 마련되어 있다.

   ▲컵 홀더(사진=박성민 기자)
▲컵 홀더(사진=박성민 기자)

네비게이션은 ▲프리미엄 3D ▲클래식 2D ▲다이나믹 3D 중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스트어링 휠 왼편 뒤편에는 크루즈 컨트롤을 조작할 수 있는 버튼이 있다. 컵 홀더는 센터 페시아 중앙 구석에 컵 두개를 둘 수 있도록 마력되어 있다.

 ▲크루즈 컨트롤(사진=박성민 기자)
▲크루즈 컨트롤(사진=박성민 기자)
  ▲파크 어시스트와 에코 등의 버튼이 운전석 하단에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파크 어시스트와 에코 등의 버튼이 운전석 하단에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2008은 다양한 편의 및 안전 장치를 갖춰 더욱 안락하고 편안한 주행을 선사한다. 가장 눈에 띄는 장치는 파크 어시스트(Park Assist)로, 평행주차 시 좁은 공간에서도 운전자가 편하게 차량을 주차하고 주차된 공간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외에도 New 푸조 2008은 ESP(Electronic Stability Program) 시스템, 전·후방 주차센서, 6개의 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이 지원된다.

  ▲센터 페시아(사진=박성민 기자)
▲센터 페시아(사진=박성민 기자)

주행거리 168km를 테스트 위주로 시내 주행을 한 결과 10.3㎞/ℓ(평균 속도 22km/h)이 나왔다. 2008의 복합연비는 17.4㎞/ℓ(고속 19.2㎞/ℓ/ 도심 16.2㎞/ℓ)이다.

1.6 e-HDi 디젤 엔진을 탑재한 New 푸조 2008은 6단 전자제어 자동변속기가 장착되는데, 최대 출력 92마력, 최대 토크 23.5kg.m의 힘을 발휘한다. 특히 실생활에서 주로 사용하는 엔진회전구간(2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형성되기 때문에 도심에서도 시원한 주행이 가능하다.

  ▲2008의 타이어와 휠 규격은 205/55R 16이다.(사진=박성민 기자)
▲2008의 타이어와 휠 규격은 205/55R 16이다.(사진=박성민 기자)
  ▲사이드 미러는 충분한 시야를 확보해준다.(사진=박성민 기자)
▲사이드 미러는 충분한 시야를 확보해준다.(사진=박성민 기자)

2008은 분명 디젤을 연료로 쓰는 차였지만, 가솔린 차를 타고 있는 기분이 들었다. 창문을 연채로 주차할 때는 들려오는 엔진 소리가 이상하게도 그렇게 듣기 좋을 수가 없었다. 주차할때 이런 생각을 한적은 시승 가운데 처음이었다. 디젤의 단점을 2008을 향해 적용시킬 수는 없어 보였다.

국내 시장에는 1.6 e-HDi 악티브(Active), 펠린 S(Feline S), 펠린 L(Feline L) 3개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2650만원, 2980만원, 3090만원이다(모두 부가세 포함).

 ▲엔진 룸(사진=박성민 기자)
▲엔진 룸(사진=박성민 기자)

뛰어난 연비와 민첩한 핸들링, 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나가에 좋을 차로 느껴졌다. 그러나 꼭 여행이 아니더라도 높은 연비와 거기에 적절한 가격, 시원한 주행 성능이 2008의 장점으로 판단됐다.

  ▲2008(사진=박성민 기자)
▲2008(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