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스페이스X, 실패 후 4개월만에 ‘재활용 로켓’ 발사 성공

기독일보 장소피아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1. 16 23:35  |  수정 2017. 01. 16 23:3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1단계 추진체 안전하게 회수…저비용 로켓사업도 '안정 궤도' 오를 듯

스페이스X 팰컨9 로켓 발사
▲미국 민간 우주개발 업체인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14일(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스페이스X

[기독일보=국제] 미국 민간 우주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4개월 전 폭발의 충격을 이기고 14일(현지시간) 로켓 발사에 결국 성공했다.

특히 이날 발사에 사용된 로켓을 온전하게 회수하는 방식으로 ‘저비용 고효율’을 앞세워 주목받던 민간 로켓 사업이 안정 궤도에 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스페이스X가 이날 오전 9시 54분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카운티의 밴던버그 공군기지에서 ‘팰컨(Falcon)9’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또 9분 뒤에는 1단계 추진체도 태평양에서 대기 중이던 바지선에 수직으로 안착시켜 안전하게 회수됐다. 스페이스X가 로켓을 회수한 것은 이번이 5번째로, 각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들은 로켓 발사 비용을 줄이기 위해 로켓 재사용법 연구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로켓 발사와 회수 성공의 순간 스페이스X 통제센터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고 AFP가 보도했다.

스페이스X와 함께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이기도 한 억만장자 사업가 일론 머스크는 발사 후 트위터에 “1단계 로켓 추진체는 바지선에서 안정된 상태로 있다”며 “모든 위성이 궤도에 배치됐다”고 밝혔다.

4개월 전의 충격을 딛고 발사에 성공한 이번 팰컨9 로켓에는 위성통신기업 이리듐의 통신위성 10대가 실렸다. 이리듐은 자체 구축한 글로벌 통신망을 향상시키기 위해 향후 14개월 동안 팰컨9 로켓을 통해 위성 60개 이상을 저궤도로 보낼 계획이다.

앞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은 지난해 9월 1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엔진 가동 시험 도중 폭발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로켓과 SNS기업 페이스북이 임대한 고가의 위성, 발사대 등이 파손돼 2억6,000만 달러(약 3,000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

스페이스X 사업의 지속적인 성공 여부를 가늠할 잣대였던 이번 로켓 발사의 성공으로 2022년부터 인류를 화성에 보내겠다는 머스크의 계획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그는 지난해 9월 로켓 폭발 이후 현세대 내 화성에 인류가 거주할 도시 건설 계획을 밝히며 100~200명의 승객과 화물을 실은 우주선을 발사하겠다고 공언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