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한국기독교 선교 130주년 기념 특별전시 성황리에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5. 10. 08 13:44  |  수정 2015. 10. 08 13:4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 ‘근대의 기억, 신앙의 기록-예수교서회의 문서운동’
◈ 10월 7일부터 30일까지, 예수교서회 발행 기독교문서 210여점 전시

<근대의 기억, 신앙의 기록> 특별전 개막 행사 커팅식
<근대의 기억, 신앙의 기록> 특별전 개막 행사 커팅식 ©숭실대 제공

[기독일보] 7일 오전,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관장 권영국)은 '근대의 기억, 신앙의 기록' 특별전 개막 행사를 가졌다. 개막 행사에 앞서 교계 기자들을 초청하여 기자 간담회를 가지고 이번 특별전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권영국 한국기독교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은 기독교문서 출판이 어떤 역사적 의미를 담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리”라며 “<근대의 기억, 신앙의 기록>특별전으로 한국기독교 선교 130주년의 의미와 기독교 출판의 가치를 되새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 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한국기독교박물관 한명근 학예사
기자 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한국기독교박물관 한명근 학예사. ©숭실대 제공

이어 이번 특별전을 총괄한 한명근 학예사는 특히 “이승만, 이상재 등 종로감옥에 수감 중이던 개화지식인의 개종에 결정적 역할을 했던 ‘옥중전도문고(The Prison Library)'를 통해 초기 개화지식인들의 기독교 신학 및 개혁사상 심화에 기여했던 역사적 사실도 살펴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막 행사 축사에서 숭실대학교 한헌수 총장은 “우리 대학은 한국에 기독교가 전파되는 역사와 맥을 같이 해왔다”며 “그만큼 우리 대학에 이와 관련한 소중한 자료들이 많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빛나는 기독교 문서 선교의 유산을 잘 살펴보는 기회가 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숭실대 한헌수 총장과 관계자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숭실대 한헌수 총장과 관계자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숭실대 제공

이번 특별전은 1890년 문서선교를 목적으로 창립한 예수교서회가 발행한 기독교 문서를 유형별로 분류하여 총 210여점을 10월 30일(금)까지 한국기독교박물관 1층 전시실에서 전시한다. 특히 예수교서회에서 발행한 최초의 신앙서적 <성교촬리(1894)> 등 기독교 문서의 사회계몽적 역할과 근대 이행기 기독교 선교 역사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한편 이 날 개막 행사에는 숭실대학교 한헌수 총장, 대한기독교서회 박만규 상무, 숭실대학교 심영복 총동문회장 등 내·외빈을 비롯하여 교계 기자 다수가 참석하여 자리를 함께 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