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16 (월)

순복음춘천교회 창립 46주년 기념 안수집사 권사 임직감사예배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23 06:30  |  수정 2018. 04. 23 06:3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행사로 ‘사랑’과 ‘섬김’을 실천하고 있는 순복음춘천교회(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담임 이수형 목사)가 창립 46주년을 맞아 안수집사, 권사 임직감사예배를 최근 본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예배를 통해 안수집사 8명, 권사 17명, 명예권사 1명이 세워졌으며, 3명(유동열,우상종,정성옥장로)의 장로은퇴식이 함께 있었다.
©순복음춘천교회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행사로 ‘사랑’과 ‘섬김’을 실천하고 있는 순복음춘천교회(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담임 이수형 목사)가 창립 46주년을 맞아 안수집사, 권사 임직감사예배를 최근 본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예배를 통해 안수집사 8명, 권사 17명, 명예권사 1명이 세워졌으며, 3명(유동열,우상종,정성옥장로)의 장로은퇴식이 함께 있었다.

제1부 감사예배에서는 호산나찬양단의 찬양 후 정종승목사(순복음춘천교회) 인도, 박운용목사(강원지방회 서기,아름다운교회)의 기도, 박제훈목사(강원지방회 회계,순복음예향교회)의 성경봉독, 시온찬양대의 찬양 후 이수형목사(강원지방회장,세계성령중앙협의회 대표회장)가 "어떤 일꾼이 되어야 하는가?"(막3:13~19)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수형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세워지는 자가 일꾼이며, 일꾼은 날마다 주님 앞에 기도하며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을 살아야 한다. 일꾼은 주님이 기뻐하는 그 자리에 주님과 함께 있어야 하며, 삶으로 복음을 전하며, 귀신을 내쫓는 사역을 감당해야 된다”고 말했다.

2부 임직식에서는 박태하 목사(지방회 총무,순복음봉덕교회)의 인도로 임직자 소개, 임직자 서약, 안수위원의 임직자 안수기도, 공포, 임직패수여, 선물 및 꽃다발 전달이 있었으며, 교회에서 임직자에게, 임직자가 교회에게, 임직자가 담임목사에게 사랑의 선물과 헌물을 드리는 시간을 가졌다.

3부 장로은퇴식에서는 은퇴자 소개(유동열,우상종,정성옥장로), 교회에서 은퇴자에게 선물 전달 후 축복기도의 시간이 있었으며, 장로회, 교구, 개인이 준비한 축하 꽃다발 및 선물을 전달하였다.

4부 권면과 축하시간에서는 윤정호목사(강원지방회부회장,순복음생명샘교회)의 권면, 김헌목사(강원지방회 재무,두란노교회)의 축사, 정연빈 청년의 축가, 임직자 대표로 경규환안수집사의 인사말이 있었으며, 주님 다시오실 때까지 찬양을 부른 후 이수형목사의 축도로 모든 예배를 마쳤다.

이번 임직식을 통해 세워진 안수집사는 경규환, 길성수, 모민상, 유택환, 윤석진, 이규근, 조성진, 최형구안수집사이며, 권사는 김매화, 김은영, 김혜옥, 박미숙, 박하영, 배명숙, 오연향, 유복자, 이성미, 이순이, 이애숙, 조경자, 지소현, 최명숙, 최정란, 허애경, 홍미경권사이며, 명예권사는 서복선권사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