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부산주재日총영사 '소녀상 항의' 일시귀국차 출국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09 11:56  |  수정 2017. 01. 09 11:5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주한일본대사와 부산 주재 일본 총영사가 9일 귀국길에 나섰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총영사는 김해공항을 통해 이날 아침 먼저 본국행 비행기를 탔다.

이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정오께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앞서 일본 측은 지난 6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의 일시 귀국 조치를 발표했다. 아울러 현재 양국간 진행 중인 한일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고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도 연기하기로 했다.

소녀상 설치를 둘러싼 한일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합의 이행과 한일관계의 지속 발전에는 공감하는 만큼 대사의 일본 체류 기간이 길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우리 외교부도 지난 6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나가미네 대사 초치 당시 "윤 장관과 나가미네 대사는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양국 정부 간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힌 바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