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18 (화)

소강석 목사 "교회 생태계 살리는데 조금이라도 도움 되었으면"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3. 15 11:56  |  수정 2018. 04. 26 17:1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저서 '21세기 목회 뉴 트렌드' 한국기독교출판문화상 최우수상 선정 감사예배

쿰란출판사 이형규 장로(왼쪽)가 소강석 목사에게 축하패를 전달하고 있다.
쿰란출판사 이형규 장로(왼쪽)가 소강석 목사에게 축하패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단

[기독일보] 14일 오전 새에덴교회에서는 이 교회 담임 소강석 목사의 저서 "21세기 목회 뉴 트렌드"가 한국기독교출판문화상 최우수상에 선정된 것을 기념하는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오인호 목사(창대교회)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에서는 황재열 목사(부산세광교회)가 기도하고 전계헌 목사(예장합동 총회장)가 설교한 후 서기행 목사(예장합동 증경총회장)가 축도했다.

전계헌 목사는 "부름받은 거인의 행보"(렘1:4~10)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소 목사의 책 '21세기 목회 뉴 트렌드'는 포스트모던 시대 기독교를 향한 도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그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소 목사는 이론과 개념, 교리, 신학 등 실천하는 목회자로 우뚝 섰다"고 소개했다.

김정호 목사(은혜로운교회)의 사회로 열린 2부 예배에서는 박종구 목사(월간목회 발행인)가 서평하고, 고영기 목사(상암월드교회)와 김관선 목사(산정현교회)가 축사했다. 또 이성화 목사(서문교회)와 김영진 장로(평신도5단체협의회 상임대표)가 격려사를 전했고, 김재호 목사(동산교회)가 폐회기도를 했다.

특히 박종구 목사는 서평을 통해 "네오 마르크스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 젠더 이데올로기 등이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격랑 앞에 교회가 있는데, 이렇게 목회 생태계가 위협 받는 절체절명의 위기 가운데 소 목사가 저서를 썼다"고 했다. 그는 "교회가 패러다임 변화를 읽지 못하고 제각각인데, 이 책은 거룩한 전쟁의 전략을 제공했다"고 평했다.

박 목사는 이어 "현대 패러다임 변화가 매우 빠르고 총체적으로, 그리고 불확실하게 일어나고 있는데, 소 목사는 깨어 있는 지성과 영성으로 그 흐름을 통찰해 미래를 열어가라고 강조한다"면서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진리, 곧 성경에 뿌리를 깊이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소강석 목사는 감사인사를 통해 "조금 더 신중하고 더 많은 준비를 통해 완벽하게 썼다면 좋았을 것 같다. 아쉽다"고 말했지만, "한국교회를 빨리 깨우고 싶은 욕심에 책을 냈다"면서 "졸작을 높이 평가해 주어서 감사드리고, 이 책이 교회 생태계를 살리는 것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