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세계성시화운동본부, 클린투표참여운동 전개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12 06:33  |  수정 2018. 04. 12 06: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가짜뉴스 생산․유포는 9계명 위반’ 등 클린투표운동 10대 지침 발표도

[기독일보]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제7회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 교회 클린 투표 참여 운동을 전개한다.

지난 2007년부터 투표참여 및 공명선거운동을 전개해온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그동안 대통령선거와 국회의원 총선거, 지방자치단체 선거 때마다 전국 광역시도 및 시군 성시화운동본부를 중심으로 투표참여운동을 전개해왔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공명선거 실천 및 투표참여 호소문'을 발표하고 "한국의 유권자 3500만 명 중 기독교 유권자는 650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며 "기독교 유권자가 대의민주주의의 기본이자 신성한 국민주권인 투표에 참여하고, 6만여 교회가 공명선거에 동참한다면 한국 정치의 고질적인 병폐인 혈연, 지연, 금품 향응 등 불법 타락 선거는 사라지고 깨끗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기독교인들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해 기도해왔다."며 "그 기도처럼 우리는 이번 6.13지방선거에 반드시 투표를 해야 한다. 기독교 유권자의 표는 믿음의 표이고 양심의 표"라며 반드시 투표권을 행사할 것을 당부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특히 '한국 교회 클린 투표 참여 운동 10대 지침'을 발표했다. 10대 지침에는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유포하는 일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후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 사실과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유포하는 행위는 십계명 중 제9명을 어기는 일"이라는 것이다.

한편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기독교 정책제안서를 각 지역 성시화운동본부에 발송했다."면서 "기독교계 이름으로 시장, 도시자, 교육감, 군수, 구청장, 도의원, 시의원 후보자 전원에게 공문을 보내 이에 대한 답변을 받도록 했다. 또한 후보자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기독교 유권자의 투표참여와 후보자들에게 기독교 정책을 제안하는 일은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기 위함"이라며 "투표에 참여함으로 지방의회 권력의 정통성을 부여하는 것"이라 전했다. 다음은 '한국 교회 클린 투표 참여 운동 10대 지침'과 공명선거 실천 및 투표참여 호소문이다.

1. 투표 참여의 중요성, 한 표의 중요성을 인식한다.
2. 후보자의 정책과 걸어온 길을 꼼꼼하게 살핀다.
3. 후보자가 반기독교적, 반윤리적 정책을 지지하지는 않는지 확인한다.
4. 교회나 기독교 단체는 주보에 투표참여를 권면하는 공지를 한다.
5. 교회는 공적 예배 시간에 대표기도 인도자가 6.13 지방선거를 통해 훌륭한 인물이 선출되기를 기도한다.
6. 예배 설교자나 기도 인도자는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도록 설교 내용과 기도 내용에 주의한다.
7. 교회 모임에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자를 지나치게 내세우지 않고, 각자의 정치적 성향을 존중해 준다.
8. 우리가 믿는 하나님보다 정치인이 우상이 되지 않도록 마음을 지킨다.
9. 후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 사실과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유포하는 행위는 십계명 중 제9명을 어기는 일이기에 참여하지 않는다.
10. 선거가 끝난 후에는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하고, 당선자가 공약한 내용을 실천하는지 주목한다.

제7회 지방선거 공명선거 실천 및 투표참여 호소문

지난 2007년 제17대 대통령선거 때부터 교회의 선거법 준수 및 투표참여운동을 전개해 온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공명정대한 정책 선거가 되고, 한국 교회 유권자가 적극 투표에 참여할 것을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합니다.

한국의 유권자 3500만 명 중 기독교 유권자는 650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기독교 유권자가 대의민주주의의 기본이자 신성한 국민주권인 투표에 참여하고, 6만여 교회가 공명선거에 동참한다면 한국 정치의 고질적인 병폐인 혈연, 지연, 금품 향응 등 불법 타락 선거는 사라지고 깨끗한 선거가 될 것입니다.

그동안 치러진 대통령선거, 국회의원선거, 지방자치단체 선거는 횟수가 더해질수록 투표율이 저하되었으나, 지난 2012년 치러진 국회의원선거와 대통령선거는 투표율이 상승했습니다.

참고로 역대 대통령 선거 투표율을 보면 1952년 2대 88.1%, 1956년 3대 94.4%, 1963년 5대 85%, 1967년 6대 83.6%, 1971년 7대 79.8%, 1987년 13대 89.2%, 1992 14대 81.9%, 1997년 15대 80.7%, 2002년 16대 70.6%, 17대 대통령선거는 63%였으나 제18대 대통령선거는 75. 5%로 투표율이 상승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는 77.2%였습니다.

역대 국회의원 선거는 1948년 초대 95.5%, 1960년 5대 84.3%, 1963년 6대 72.1%, 1996년 15대 63.9%, 2000년 16대 57.2%, 2004년 17대 60.6%, 2008년 18대 국회의원선거는 46.1%였으나 제19대는 54.2%로 상승했습니다. 제20대는 58.0%였습니다.

역대 지방자치단체 선거는 제2회 52.7%, 제3회 48.8%, 제4회 51.6%, 제5회 54.5%, 제6회 56.8%였습니다.

유권자가 선거를 외면하고, 투표를 하지 않으면 민주주의 발전은 물론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해 헌신할 훌륭한 자질을 갖춘 후보자를 선출할 수 없습니다.

특히 우리 기독교인들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해 기도해왔습니다. 그 기도처럼 우리는 이번 6.13지방선거에 반드시 투표를 해야 합니다. 기독교 유권자의 표는 믿음의 표이고 양심의 표입니다.

투표의 양(量)보다 중요한 것은 투표의 질(質)이 중요합니다.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는 사례가 많아 정치에 대한 불신이 커질수록 유권자는 누가 신뢰할 수 있는 후보자인지 잘 알아보고 투표해야 합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기독교 정책제안서를 각 지역 성시화운동본부에 발송했습니다. 그리고 지역 기독교계 이름으로 시장, 도시자, 교육감, 군수, 구청장, 도의원, 시의원 후보자 전원에게 공문을 보내 이에 대한 답변을 받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후보자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도록 했습니다.

기독교 유권자의 투표참여와 후보자들에게 기독교 정책을 제안하는 일은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기 위함입니다. 투표에 참여함으로 지방의회 권력의 정통성을 부여하는 것입니다.

또한 깨끗하고 공명한 선거는 민주주의를 꽃피우게 하는 씨앗이며 투표율은 민주발전의 척도입니다. 선거권은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이번 6.13지방선거가 공명정대하게 치러지고, 바른 가치관과 자질을 갖춘 훌륭한 후보자를 지도자로 세워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면서, 한국 교회가 공명선거에 동참하고, 기독교 유권자들은 꼭 투표에 참여해 주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