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3 (토)

국정委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인센티브 환수 논의할 것"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6. 16 17:39  |  수정 2017. 06. 16 17:3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16일 노동계에서 성과연봉제 조기 도입 공공기관에 지급된 인센티브를 환수, 비정규직 처우 개선에 사용하자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해 "의미 있는 제안"이라며 "추가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정부가 성과연봉제를 독려하려고 공공기관에 1천600억원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했다"며 "이를 환수해 비정규직 처우개선, 공공부문 청년 고용 확대 등 공익목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활용방안을 노·사·정이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기획위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 정례 브리핑에서 "양대노총의 제안은 사회적 대타협의 첫 출발"이라며 "노조가 나서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방안을 제안한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정기획위는 그동안 공공부문 성과연봉제 폐지 및 이미 지급된 인센티브 처리문제에 대해 양대노총과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앞으로 오늘의 양대노총 제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추가 협의를 진행하겠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공공부문의 사회적 합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