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선행천사' 션, 의류 판매금 전액 '베이비박스'에 '쾌척'

기독일보 최누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2. 03 16:20  |  수정 2017. 02. 03 16:3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세상에 태어나 첫 시간을 가정서 보내지 못 하는 아기들에게, 작은 사랑으로 전해졌으면"

션 비와이 패션 의류브랜드
▲션이 자신의 패션브랜드를 입은 비와이와 함께. ©션 인스타그램

[기독일보=엔터테인먼트] '선행천사' 힙합가수 션(46·본명 노승환)이 자신 의류 판매대금 1000여 만원 전액을 '베이비박스' 사역에 기부하기로 했다. 혼란한 시국, 메마른 우리 마음을 녹이는 아름다운 선행소식이다.

션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을 가장 뜻 깊고 값어치 있게 만들고 싶어서 판매금액 전액 10,172,000원을 베이비박스에 드린다"고 밝혔다.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 개막작인 '드롭박스'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 개막작인 '드롭박스'의 한 장면.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가 베이비박스에서 한 아기를 거두는 장면. ©SIAFF

베이비박스는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가 2009년부터 버려지는 아이들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만든 '생명의 상자'로 지난해는 이 사역을 소재로 「드롭박스」란 영화가 미국과 한국에서 개봉돼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처럼 귀한 사역에 자신의 첫 패션브랜드 팬매 대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결정한 션은 "세상에 태어나서 첫 시간들을 가정에서 보내지 못 하는 아기들에게 (이 성금이) 작은 사랑으로 전해졌으면 좋겠다. 아기들이 아직 잘 모르겠지만 '너는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이라고 노래해주고 싶다"면서 "그리고 아기들에게 다시 가정이 선물되는 기적을 꿈꿔본다"고 따듯한 사랑을 전했다.

션과 정혜영
▲션의 패션브랜드를 함께 입고 있는 션·정혜영 부부. 이 의류 판매대금 전액은 '베이비박스' 사역에 기부된다. ©션 인스타그램

이 같은 소식을 전해 들은 팬들은 션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멋있으세요! 도전받고 갑니다~ 하나님이 넘 기뻐하실 것 같아요.", "베이비박스에 보내진다니..필요없어도 사고 싶네요", "베이비박스 ㅠㅠ 저도 기도로 돕겠습니다.", "베이비박스 돕고 싶었는데 역시" 등 션의 선행에 대한 감동의 글을 남겼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