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15 (월)

생명보험 해지 5년간 54% 급증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12. 26 17:59  |  수정 2017. 12. 26 17: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경기침체와 가계경제의 악화로 최근 5년간 생명보험 계약을 해지한 사례가 5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 계약 해지 건수는 모두 659만3천148건으로 2011년보다 54.1% 증가했다.

해지 건수는 고객이 자발적으로 해지한 건수와 보험료 미납 등으로 효력이 상실된 건수를 더한 수치다.

전체 해지 건수 가운데 자발적 해지는 438만9천812건으로 효력 상실(220만3천336건)의 2배가량 됐다.

하지만 2011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효력 상실이 77.2%로, 44.7%인 자발적 해지보다 더 컸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