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20 (금)

"북한 인권의 실상과 NGO의 역할은"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05 16:41  |  수정 2018. 04. 05 16:4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동대,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대표 초청 특강

(사진)지난 4일 한동대 올네이션스홀 국제법률대학원 모의법정에서 북한 인권의 실상과 NGO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펼치는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UH) 대표
지난 4일 한동대 올네이션스홀 국제법률대학원 모의법정에서 북한 인권의 실상과 NGO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펼치는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UH) 대표. ©한동대 제공

[기독일보]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지난 4일 올네이션스홀 국제법률대학원 모의법정에서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UH, Now Action & Unity for Human Rights)' 대표를 초청해 '북한 인권의 실상과 NGO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열었다. 강연은 한 시간에 걸쳐 이뤄졌고 강연과 질의응답, 감사의 기도, 학생들과의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지성호 대표는 함경북도 회령시 출신으로, 2006년 4월 탈북해서 같은 해 7월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 땅을 밟았다. '나우'는 2010년 남한과 북한 그리고 해외의 청년들이 모여 조직한 북한인권단체이다. 이 단체는 ▶길거리캠페인 ▶토크콘서트 ▶장마당(시장) 재연 행사 등을 통해 북한의 실상과 인권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들을 벌였고, 지금까지 280명의 탈북민을 구출하기도 했다.

이 공로를 인정받아 지 대표는 민주주의를 위해 활동해온 사람에게 수여하는 미국 '커리지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으며, 최근에 지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연설에 초청받아 소개되면서 전 세계에 널리 알려졌다

지 대표는 강연에서 북한의 실상과 인권상황을 설명하며, 자신이 겪은 경험들과 북한인권운동을 하게 된 계기를 강연했다. 지 대표는 중국에서 북한으로 압송될 때 겪게 되는 인권유린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지 대표는 "북한 주민들이 나중에 통일이 됐을 때, (북한 주민이) '당신들은 우리가 죽어갈 때 뭐했냐?'라고 묻는다면, 그들을 위해 행동했단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북한 인권운동이 나의 소명이 됐다"고 말했다.

강연이 끝난 후 질의응답 순서가 이어졌다. 질문의 내용은 '탈북민 구출을 어떤 방법으로 지원하고 있는 지'에 관한 것이었다. 이에 대해 지 대표는 중국에서부터 대한민국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고 답했다. 지 대표는 "자세한 과정을 말할 수 없으나, '중국에서부터 태국에서 대한민국행 비행기를 탈 때까지'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강연을 들은 김지홍(국제법률대학원 16학번)씨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몸소 노력하시는 분을 만나 너무 감사했다"며 "기독교 법률가로서 인권에 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한편 지 대표는 4일과 5일 이틀 동안 한동대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통일한국개론과 세계시민교육 수업에서 두 번의 특강을 열었고 장순흥 한동대 총장과 보직 교수, 통일 한국 프로젝트 관련 교수들과 만나 공동 관심 사항과 여러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한동대는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통일 나눔재단과의 상호협력 협약 ▶평양과학기술대학과 공동 연구 협력 추진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또한, 한동대는 지난 4일 '나우'와 통일 사업 공동추진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이 뿐만 아니라 학생들도 자발적으로 ▶북한중보기도모임 ▶세이지(sage) ▶동북아법학회 ▶지저스 아미(Jesus army) ▶너나들이 하모니 ▶향기내는사람들(손을 모아) ▶통일아카데미 등 모두 7개의 통일 관련 동아리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