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2 (월)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고 난 후"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1. 05 14:57  |  수정 2018. 01. 05 14:5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춘천한마음교회 전국 초교파 겨울수련회

춘천한마음교회 전국 초교파 겨울수련회가 열리고 있는 본당 모습.
춘천한마음교회 전국 초교파 겨울수련회가 열리고 있는 본당 모습. ©춘천한마음교회 제공

[기독일보] 강원도 춘천시 동면에 위치한 한마음교회(담임 김성로 목사)는 1월 4일부터 7일까지 ‘전국 한마음 초교파 겨울수련회’를 개최 중에 있다. 이번 수련회에는 국내외 350개 교회, 총 2,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수련회에는 한마음교회 담임 김성로 목사와 함께 침례신학대학교 명예교수 박영철 목사(주님의 기쁨교회 담임), 최근 많은 교회에서 현대사상사와 기독교 정신을 강조하고 있는 이정훈 교수(울산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법학전공 전임교수), ‘예수는 신화가 아니다(누가)’의 저자이자 기독변증학의 대가로 알려진 박명룡 목사(청주 서문교회 담임) 등이 강사로 참여했다.

‘예수 부활, 성령 충만’의 주제로 진행된 본 수련회에서 강사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역사성과 중요성, 로마, 일본 등 세속정권이 무너뜨릴 수 없었던 진정한 기독교 신앙으로의 회복, 성령의 역사로 인한 참된 회개와 변화된 삶 등을 강조했다.

김성로 목사는 첫 날 설교에서 지식에 머물러 있는 신앙을 넘어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인격적인 믿음을 갖는 것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김 목사는 복음으로 세워진 공동체 안에서 자연스럽게 삶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한마음교회 성도들의 간증을 전하며 부활의 복음과 공동체, 성령의 역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성로 목사는 “부활의 증인은 순교자다. 마귀는 이 세상 법, 여러 가지 핍박과 방해를 통해 복음을 막으려고 하지만, 부활의 신앙으로 다시 한 번 전 세계 모든 교회들이 일어나 성령의 뜨거운 역사로 놀라운 부흥의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말기 암 투병 중인 한 선교사는 “죽음 앞에 서니 그동안 신앙생활이 입술로만 주여 주여 하는 가식과 지식뿐이었음을 깨달았다”고 밝히고, “그런데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고 진정으로 회개하게 되면서 죽음 앞에서도 흔들림이 없고, 추상적이었던 모든 말씀이 실제가 되었다”고 전하며 부활 신앙의 감격을 전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