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0 (목)

부산시,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민·관 공동 TF 가동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7. 06 11:47  |  수정 2018. 07. 07 05:4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침례병원을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인수방안, 정부요청사항 등 논의

부산시,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민·관 공동 TF 가동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관공동 TF 회의 장면이다. ©부산광역시 대변인실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부산시는 7월 5일 오전 10시에 부산시청에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관 테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는 지난해 7월에 파산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전략과 절차 등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 대책회의를 마련한 것이다.

TF팀은 부산시에서는 김광회 건강체육국장, 최병무 보건위생과장, 부산시의회에서는 박민성 의원, 금정구에서는 정연희 보건소장, 부산시민대책위에서는 김경일 사회복지연대 팀장, 윤영규 시민대책위 공동대표, 민병훈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 조직국장, 주재범 침례병원노조 지부장이 참여하였다.

민관 공동 TF 회의에서는 침례병원을 부산시가 선인수하고 정부지원을 통하여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운영하고, 장기적으로는 중앙정부에서 인수하여 병원을 운영하는 등의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였다.

부산시에서 정상적인 방법으로 인수 할 경우 예산확보 등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민간매각 우려됨에 따라, 재판부에 부산시의 인수의향을 전달하는 등 협의해 나가도록 하고, 정부의 지원과 장기적으로 정부의 인수 등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도 TF팀에 참여토록 제의하기로 했다.

또한, 부산시는 침례병원 인수에 따른 예산확보를 위해서는 기본계획 수립 용역 및 타당성 조사 의뢰 등 빠르게 진행하고, TF에서는 시민, 언론, 시의회 등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 마련에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TF 회의는 격주로 개최키로 하고, 다음 회의는 7.19(목)에 2차 회의를 갖기로 하였다. 또한, 법률적인 자문을 위해서 자문위원으로 변호사와 회계사를 추가로 참여시키기로 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