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4.24 (화)

볼턴 "트럼프, 결정할 시간 거의 남아있지 않다"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8. 01. 02 09:19  |  수정 2018. 01. 02 09:1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핵 단추가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프로파간다(선전)'라고 일축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신년사는 새해 정기 연설로 김정은의 프로파간다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선제 군사력이 가장 매력적인 대안으로 제시되지 않는 미국 내 대화를 김정은이 봤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선제 군사력은) 우리가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옵션"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놀라운 진전을 이룬 것 같다. 거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통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책상 위에 핵 단추가 있다면 우리에게 복사본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김정은은 북한이 완벽한 목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간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아마도 내년쯤 북한이 미국 내 목표물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미래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결정할 시간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우려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