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野3당 불참 통보에 오늘 본회의 무산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1 15:59  |  수정 2017. 07. 11 15: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11일 예정됐던 7월 임시국회 첫 본회의가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의당과 함께 두 당만 참석한 상태에서 본회의를 개의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어차피 야당의 참여 없이는 안건 의결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

교섭단체 4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모여 이날 본회의 개의 여부와 안건 상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최근 인사문제 등 복잡한 정치 상황을 언급하면서 본회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본회의 일정은 여야 원내대표간 합의사항인 만큼 개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회동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 참여는 어렵다고 여당에 통보했다"며 "여당이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고서 야당을 기다릴지 말지는 여당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18일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어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추천안 등의 의결을 시도할 전망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