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3.25 (월)

"복음이 가는 곳에 기독교문화를 이룬다"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3. 09 17:13  |  수정 2019. 03. 09 17:1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제32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 개최

기독교문화예술원(이사장 소강석 목사)이 주관하고 세계성령중앙협의회(대표회장 이수형 목사)가 주최하는 제32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이 2019년 2월 28일 오후 3시 그랜드앰배서더서울(장충동) 도라지룸에서 개최됐다.
©기독교문화예술원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기독교문화예술원(이사장 소강석 목사)이 주관하고 세계성령중앙협의회(대표회장 이수형 목사)가 주최하는 제32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이 2019년 2월 28일 오후 3시 그랜드앰배서더서울(장충동) 도라지룸에서 개최됐다.

한 해 동안 문화예술 각 분야에서 기독교정신을 담아낸 작품과 작가를 선정, 발표된 작품을 관련기관과 전문인의 추천을 받아 심사위원회(위원장 안준배 목사)를 거쳐 선정된 각 부문의 수상자는 음악부문 가곡 '꽃씨' 성악가 임웅균, 연극부문 연극 '카라마조프 인셉션' 극작·연출 신영선, 문학부문 시 '몸의 중심' 시인 정세훈이다.

이날 시상식은 1부 수상작 갈라 공연, 2부 시상식으로 진행되었다. 1부는 사무총장 김창곤목사의 사회로 극작가 신영선이 연극부문 수상작 '카라마조프 인셉션' 중 한 장면을 무대에서 보여주었다. 음악부문에서는 테너 임웅균이 수상작 소강석 작사 임웅균 작곡 가곡'꽃씨'를 연주하였다. 문학부문'몸의 중심'정세훈 시인의 수상시를 낭송했다.

2부 시상식은 세계성령중앙협의회 대표회장 이수형 목사의 사회로, 기획위원 강헌식 목사의 기도, 기획위원 손광호 목사의 성경봉독에 이어 이사장 소강석 목사가 행16:6~10 말씀을 중심으로 ‘복음이 가는 곳에 기독교문화를 이룬다’는 제목으로 설교하였다. 그는 “우리나라에 기독교문화가 꽃 피우기까지 여러분이 꽃씨를 뿌린 줄 안다"며 "역사를 보면 복음이 가는 곳에 기독교문화가 세워지고, 거기에는 꽃씨를 뿌리는 사람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총재 김용완 목사가 기념사, 원장 안준배 목사가 “음악부문 수상자 임웅균은 오페라 '리골렛토' '오텔로'등에서 드라마틱한 발성으로 연기와 일체를 이루어 벨칸토 창법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새에덴교회 30주년 콘서트에서 소강석 작시 임긍수 작곡의 가곡 '꽃씨'에서 기독교의 믿음을 서정적으로 풀어 연주하여 황금의 테너로서 정점을 보여주어 음악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연극부분 수상자 신영선은 연극 '카라마조프 인셉션'을 극작하고 연출한 신영선 작가는 문학 도스토엡스키의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중 대심문관 장면을 연극언어로 우리 시대에 재연하였다. 자유와 권력, 사랑과 반역의 갈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였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관객으로 하여금 답을 찾게 하여 인간의 구원을 연출하여 연극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문학부문 정세훈은 시'몸의 중심'에서 삶의 현장 속, 끝 모를 깊은 고통의 심연을 노동시어로 지상으로 퍼올렸다. 정세훈의 시는 가난하고 병들은 노동민중을 문학세계로 환원하여 예수 구원의 절대성을 추구함에 문학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어 시상은 총재 김용완 목사, 이사장 소강석 목사, 대표회장 이수형 목사, 원장 안준배 목사, 공동시상자 포항안디옥교회 배진기 목사가 맡았으며, 수상자에게는 상금300만원과 상장, 메달, 상패가 수여되었다.

시상 후 수상자들의 수상소감에 이어서 포항안디옥교회 배진기 목사가 축사를 했고, 기획위원 이호선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