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5 (일)

특검, 朴대통령 대면조사 '통지' 검토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2. 14 13:16  |  수정 2017. 02. 14 13:1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재협의가 사실상 공전 중인 가운데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조만간 박 대통령 측에 조사 시기와 장소 등을 '통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28일인 특검의 1차 수사 시한까지 꼭 2주만 남은 가운데 더는 박 대통령 측의 사정을 고려해 대면조사 시기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14일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일정이 언론에 사전에 새 나갔다는 이유로 박 대통령 측이 '9일 대면조사' 불수용 입장을 밝힌 이후 청와대와 특검팀 사이에 대면조사에 관한 추가 협의는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

특검팀은 조사 장소와 일정, 비공개 원칙 등 대부분 조건을 양보했음에도 박 대통령 측이 조사를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면서 박 대통령 측이 먼저 재협의를 제안해올 것을 기다리는 중이다.

반면 박 대통령 측은 원활한 조사를 위해서는 특검과의 신뢰가 중요한데 특검이 피의사실을 여과 없이 유포하고 비공개를 약속한 일정마저 일부 언론에 의도적으로 유출했다며 불만을 제기한 바 있어 누가 먼저 다시 손을 내밀 것인지를 놓고 '신경전'이 장기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특검팀이 지난 3일 청와대 압수수색 무산 이후 행정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하면서 특검 측과 청와대 간의 대립의 골이 깊어져 대면조사 재협의 문제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처럼 대통령 대면조사 문제를 놓고 양측 간에 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은 가운데 특검팀은 조만간 박 대통령 측에 조사 장소와 시기를 '통지'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