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22 (일)

"서울광장 퀴어 축제 허용 반대한다"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6. 15 15:51  |  수정 2018. 06. 18 10:3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15일 오전 서울시청광장 정문에서 기자회견

바성연
©기독일보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이하 바성연)은 6월 15일 오전 10시 서울시청광장 정문 앞에서, 서울시청광장 동성애 퀴어 축제 허용을 반대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성애옹호단체들은 7월 14-15일 서울시청광장에서 퀴어축제를 하겠다고 서울시청에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이를 주관하고 있는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개최여부를 곧 결정한다. 그러나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2015년도부터 작년까지 서울시청광장 앞에서 동성애옹호단체가 퀴어축제를 개최하는 것을 계속 허용했던 바 있다.

때문에 바성연이 오늘 서울광장 퀴어 축제 허용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 것이다. 지난 퀴어 축제가 그 동안 음란성과 퇴폐성이 짙어 서울시청광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권리가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는 것 등이 그 주된 이유다.

바성연은 성명서에서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것은 퀴어축제가 성소수자의 공연이라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음란한 공연이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라 말하고, “퀴어축제가 아닌 일반 대중행사에서 이런 음란한 행사가 펼쳐진다면 그 행사를 허가해줄 수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실지로 2015년도 퀴어 축제에서 남녀의 성기 모양을 본 딴 수제 쿠키, 여성의 성기 모양을 본뜬 비누를 팔고, 동성애적 성행위를 모방한 퍼포먼스 등을 연출했다. 또한 일부 여성 참가자들은 나체로 서울시청광장을 활보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은 일부 참가자들의 노출행위에 대해 ‘경범죄처벌법’ 위반이라고 결정을 내린바 있다.

바성연은 “2017년 퀴어축제에 시청 앞에서 벌어졌던 수많은 자료들을 서울시청 민원실에 넘겨주었지만, 서울시청 민원실에서는 민원인들의 자료를 열린운영시민위원회에 넘겨주지 않았고 그 결과 퀴어축제가 시청 앞에서 개최되는데 힘을 실어 주었다”고 성토했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박경미 대표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박경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기독일보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박경미 대표는 “음란한 퀴어 축제는 허용하면서, 그것을 보지 않을 서울 시민의 권리는 반영하지 못한 편파적 행정이 문제”라며 “허가된 규칙을 위반하는 경우에는 사용허가를 취소할 수 있는 시울시 조례가 있는데, 공공장소에서 지켜야할 에티켓을 지키지 않고 자신들의 당위성만 주장하는 퀴어 축제를 서울시청은 왜 계속 지지하는가”라고 힘 주어 말했다. 서울광장조례 제 6조에는 집회에서 음란한 공연이 연출되는 경우 광장신청 불수리 사유에 해당한다고 규정한 바 있다.

바성연은 “성소수자들이 모여서 집회와 시위를 할 수 있는 권리는 헌법이 보장한 만큼 존중되어야 하지만 성소수자들의 집회와 시위 역시 법과 사회적인 인식, 타인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바성연에는 30여 개 단체가 참여했다. 참여단체로는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바른군인권연구소 자유와인권연구소 동성애에이즈예방연구소 한국성과학연구협회 전국학부모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밝은미래학부모연합 기독교싱크탱크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 참여단체(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교회연합 한국장로교총연합회) 한국교회언론회 생명가정효국제본부 동성애합법화반대국민연합 나쁜인권조례폐지네트워크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대한민국희망위원회 홀리라이프 한국성소수자전도연합 동성애치유상담학교 탈동성애인권포럼 탈동성애어머니모임 그물을깁는사람들 건전신앙수호연대 헤븐리웨딩미니스트리 헤세드결혼문화선교회 G&F미니스트리 GMW연합 희망한국khtv 등이 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