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0 (목)

밀알복지재단, 4월 장애인의 날 맞아 '봄날의 기적' 캠페인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05 16:24  |  수정 2018. 04. 05 16:2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진1. 장애인 바리스타 배세진(오른쪽)씨가 시민에게 커피를 전달하고 있다.
장애인 바리스타 배세진(오른쪽)씨가 시민에게 커피를 전달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기독일보]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과 MBC가 4월 4일~5일 양일간 장애인의 날 캠페인 '봄날의 기적'을 전개했다.

'봄날의 기적' 캠페인에서는 장애인 바리스타의 무료 커피 나눔과 장애인식개선 영상을 함께 시청하고, 의료비와 수술비가 시급한 장애아동들을 위한 나눔 행사와 희망편지쓰기 등도 진행됐다.

캠페인 기간동안 장애인 바리스타들은 나눔멘토로 선정된 가수•배우들과 함께 캠페인 현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무료로 커피를 제공했다. 나눔멘토로는 박정철, 신현희와 김루트, 서교동의 밤, 소나무가 선정됐다. 이들은 커피나눔과 함께 공연도 펼쳤다.

4일 낮 11시~1시에는 성신여자대학교 수정관에서 신현희와 김루트가, 저녁 5~7시에는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에서 서교동의 밤이 나눔멘토로 나섰다. 5일 낮 11시 30분~1시 30분에는 MBC상암문화광장에서 소나무가, 저녁 5~7시에는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에 박정철이 등장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4월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봄날의 기적' 캠페인을 개최하게 됐다”며 “장애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위해 마련된 이번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사진2. 장애인의 날 캠페인 ‘봄날의 기적’ 행사에서 가수 신현희와 김루트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장애인의 날 캠페인 ‘봄날의 기적’ 행사에서 가수 신현희와 김루트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