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4 (금)

文대통령·트럼프 대통령 통화 "지금은 대화할 때 아냐"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8. 07 15:43  |  수정 2017. 08. 07 16:0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 핵 문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평화적·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58분부터 오전 8시 54분까지 56분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따른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미 양국의 공조 및 대응 방안을 중점 협의하면서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는 것은 용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현 시점이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라는 상황 인식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한미 양국이 힘의 우위에 기반한 강력한 압박·제재를 통해 궁극적으로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대화의 문이 열려 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전쟁 불가' 언급이 미국의 선제타격론에 대한 우려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해 박 대변인은 "선제타격이라는 용어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부분이 여러 가지를 함의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하면서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한국군 자체의 방어전략과 북한 미사일에 대응할 수 있는 억지 전략을 대폭 확대하는 게 필요하고 이를 위해 탄두 중량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우리 군의 자체 방어능력 향상을 말하면서 구체적으로 얘기한 것은 아니지만 핵잠수함 추진 문제도 지나가듯 언급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핵을 연료로 하는 잠수함은 원자력 국제협정에 위반되지 않지만, 핵연료를 미국으로부터 구입해야 하는데 현행 한미 원자력협정상 안 된다"며 "핵잠수함은 우리에게 필요한 시대가 됐고, 이를 위해 한미원자력협정을 개정을 논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