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0 (목)

문재인·김정은, 판문점에서 역사적 악수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27 13:06  |  수정 2018. 04. 27 14:1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남북정상, 오전 회담 시작

악수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27일 9시30분 판문점 T2(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와 T3(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사이의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김 위원장을 직접 맞이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28분경 판문점 북측지역인 판문각 문을 열고 직접 계단을 걸어 MDL에 걸쳐 있는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인 T2와 T3 사이를 통해 남쪽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 앞 도로까지 차를 타고 올 것이라고 예상을 깬 파격적인 행보였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걸어서 남측 땅에 내려온 건 사상 최초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환한 표정으로 잠시 대화를 나누고 9시29분쯤 악수했다.

이후 문 대통령이 손짓으로 안내를 하자 김 위원장은 MDL을 넘어 월경, 판문각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이번에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북측에 넘어가자고 손짓하자 두 정상이 손을 잡고서 북측으로 이동해 다시 악수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양 정상이 판문점 남측 지역 차도로 이동하자, 기다리고 있던 화동 2명이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화동은 민통선 대성동 마을 대성동 초등학교 5학년 남녀 학생 2명이다. 화동들의 환영 인사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화동들이 전달한 꽃다발을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맡겼다.

이어 양 정상은 조선시대 전통 의상을 입은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공식환영식장까지 이동했다. 남북이 갈라지기 전 하나였던 조선시대의 분위기를 환기하는 듯했다.

두 정상은 안내조인 의장대 도열 중간에 서서 자유의집 우회도로를 통해 공식환영식장까지 130m를 걸어서 이동했다. 선두에 전통 악대가 서고 두 정상 뒤쪽엔 호위기수가 따랐다.

두 정상 양쪽에 호위무사가 함께하면서 전체적으로 장방형 모양을 이뤘다. 이는 두 정상이 전통 가마 탄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사열대 끝에서 김 위원장에 우리 측 수행원을 소개하고 이어 북측 수행원을 소개받았다. 양 정상은 양측 수행원 한 명 한 명과 악수하고 인사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측 임종석 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국방부 장관, 정경두 합참의장, 서훈 국정원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조한기 의전비서관과 인사를 나눴다.

이어 문 대통령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통일선전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원장, 리수용 당 중앙위 국제담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장 중앙위 제1부부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인사를 나눴다.

오전 9시40분경 문 대통령의 즉석 제안으로 남북 수행원이 계단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두 정상은 회담장인 평화의집까지 걸어서 이동한 후 9시43분경 김정은 위원장이 평화의 집에서 방명록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에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두 정상은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배경 그림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이 그림은 역사상 첫 남쪽 땅 밟는 북한의 최고 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다.

두 정상은 오전 10시 15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한편 기독교계에서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기대 반 우려 반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교계는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면서도, 분명한 핵폐기와 더 나아가 북한인권문제 거론 등도 언급하며 남북정상 간 회담의 실질적인 진전과 결실이 맺어지기를 바랬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