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몰디브 화보 공개한 '데뷔 14년차' 박신혜 "여전히 진지하게 연기 고민 중"

기독일보 최누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5. 24 16:59  |  수정 2017. 05. 24 16: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박신혜의 썸머 화보.
▲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24일 공개한 박신혜의 썸머 화보. ©사진제공=인스타일 & 그림공작소

[기독일보=라이프] 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한류스타 박신혜와 함께 몰디브 리조트 소네바자니에서 촬영한 과즙미 터지는 상큼한 썸머 화보를 24일 공개했다.

드라마 '닥터스'가 끝나자마자 영화 '침묵' 촬영으로 정신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다는 박신혜는 이번 몰디브 화보에서 그녀 특유의 상큼하면서도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대담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신혜의 썸머 화보.
▲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24일 공개한 박신혜의 썸머 화보. ©사진제공=인스타일 & 그림공작소

특히 물 속에서 진행된 고난이도 촬영은 물론 뜨거운 몰디브 햇살 아래 이어진 촬영 강행군 속에서도 지치지 않는 에너지틱한 매력으로 제작진은 물론 현지인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박신혜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이어진 영화 '침묵'을 촬영하면서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신혜는 "촬영 중 테이크를 많이 가면 갈수록 제 안에 쌓여있던 불필요한 껍질들이 벗겨지면서 알맹이만 남겨지는 순간이 왔다"며 "영화에서 말하는 날것의 느낌이 과연 무엇일까 많이 생각했었는데 그게 평범한 리얼리티가 아니었나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박신혜의 썸머 화보.
▲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24일 공개한 박신혜의 썸머 화보. ©사진제공=인스타일 & 그림공작소

어느덧 데뷔 14년차가 된 배우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연기인지 여전히 고민중이라는 박신혜는 앞으로의 박신혜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연기에서는 좀 더 내면의 작은 이야기들에 주목하고 싶다"며 "작품으로 치면 <연애의 온도> 같은. 너무 풋풋하진 않지만 누구나 한번쯤 갖고 있는 가슴 아프고 기뻤던 찰라의 순간을 작품으로 꼭 한번 남겨보고 싶다"고 전했다.

박신혜의 썸머 화보.
▲패션매거진 인스타일이 24일 공개한 박신혜의 썸머 화보. ©사진제공=인스타일 & 그림공작소

믿고 보는 배우 박신혜의 매력이 가득 담긴 몰디브 화보는 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6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