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명성교회 문제 비켜간 예장통합 부총회장 소견발표회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8. 21 15:57  |  수정 2018. 08. 21 16:0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관련 질문 목사 부총회장 후보에게 제기되지 않아…장로 부총회장 후보도 원론적 답변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 소견발표회(서울·수도권 지역)가 열린 가운데, 김태영 목사(부산동노회 백양로교회, 왼쪽)와 장로 부총회장 후보 차주욱 장로(충주노회 명락교회)가 발언하고 있다.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 소견발표회(서울·수도권 지역)가 열린 가운데, 김태영 목사(부산동노회 백양로교회, 왼쪽)와 장로 부총회장 후보 차주욱 장로(충주노회 명락교회)가 발언하고 있다. ©노형구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 소견발표회(서울·수도권 지역)가 21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가운데, 해당 교단 논란의 핵심이었던 명성교회 부자세습 문제는 살짝 비켜갔다.

이날 소견발표회에서는 목사 부총회장 후보 김태영 목사(부산동노회 백양로교회)와 장로 부총회장 후보 차주욱 장로(충주노회 명락교회)가 발언했다. 특별히 최근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결의가 유효하다고 판결을 내려 대사회적인 논란이 됐던 바, 후보자들의 입에서 이에 대한 어떤 대답이 나올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그러나 관련 질문은 장로 부총회장 후보 차주욱 장로에게만 던져졌고, 행사를 주관한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전계옥 장로)는 정작 총회장이 될 김태영 목사 답변은 듣고자 하지 않았다.

차주욱 장로도 관련 판결에 대해 "현행법상 판결은 선고한 날부터 확정된다"고 밝히고, "교단을 대표하는 장로 부총회장 후보로서 확정되어 끝난 것에 대해서 다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즉답을 피해갔다.

한편 이날 소견발표회에서는 두 후보에게 교회평신도 지도력 개발과 목사고시 개혁방안, 다음세대에 대한 대안, 대체복무제 문제와 교회에 미칠 파장, 여성 목회자 지도력 확대 등의 문제가 제기됐으며, 이에 대해 각각 답변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김태영 목사는 소견 발표를 통해 "교회가 다시 민족의 소망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교단 내부의 과감한 혁신과 교회가 대사회적인 신뢰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차주욱 장로 역시 총회 권위 회복과 교단 신뢰 회복, 그리고 목사 장로의 가교 역할을 잘 감당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