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50주기 추모예배 애틀란타에서 개최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1. 16 22:09  |  수정 2018. 01. 20 02:0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마틴 루터 킹 주니어 50주기 추모예배
마틴 루터 킹 주니어 50주기 추모예배가 열린 애틀란타 에벤에셀 침례교회 본당의 모습.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기독일보] 미국의 많은 공휴일중 사람의 이름을 사용하여 기념하는 유일한 공휴일이 1월15일 ‘마틴 루터 킹 주니어의 날’이다. 이날 비폭력 인권운동의 상징인 마틴 루터 킹 주니어(Martin Luther King Jr.) 목사의 50주기 추모 예배가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란타(Atlanta)에서 있었다.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생전에 설교하던 에벤에셀 침례교회(애틀란타 소재)에서 거행된 이날 추모 예배에는 벤 카슨(미국 주택도시개발부 장관), 샌포드 비숍(미국의회 조지아주 하원의원), 케시 케이글(미국 조지아주 부지사)과 올해 1월 새로이 시장으로 취임한 케이샤 랜스 바텀(애틀란타 시장)이 참석해 축사를 전하고 흑인인권평등운동에 앞장서다 1968년에 암살당한 고인(故人)을 애도했다.

샘 콜리어 목사(미국 국립 라디오 방송국 팟캐스트 사회자)와 나타샤 레이드 라이스 목사(에벤에셀 침례교회 부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이날 예배는 미국의 FOX TV 뉴스를 통해 오전10시부터 오후 1시 반까지 3시간 반 동안 애틀란타 전역과 전 세계에 생중계 되었다. 이날 예배에는 어린 아이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모여, 차별 없는 세상을 꿈꾸었던 고인(故人)의 뜻을 추모했다.

특별히 이날 추모 예배에서는 국외 인사로 한국의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인 이영훈 목사와 바하마 제도의 언론사 CEO 드보라 발렛 박사가 참석하여 축사를 전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이 추모예배 행사에 한국에서 강사로 초청된 사람은 이영훈 목사가 처음이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한국을 대표하여 축사를 전한 이영훈 목사는 고인(故人)이 생전에 링컨 기념관 앞에서 설교한 “I have a dream” 설교에서의 ‘Dream(꿈)’이 미국과 전 세계 가운데 이루어져가고 있다며 고인(故人)의 50주기 추모 예배의 의미를 전했다.

이 목사는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당선된 버락 오마바(前 미국 대통령)를 예로 들면서, 전 세계의 자유와 차별이 없기를 바랐던 고인(故人)의 ‘Dream(꿈)’이 미국으로부터 시작되어 전 세계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고인(故人)이 그의 설교에서 인용했던 이사야 40장 3절로 5절(골짜기마다 돋우어지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될 것이요)의 성경 말씀을 토대로,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로 남아있는 한국도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언젠가 통일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선포했다.

한편 전 세계의 차별 없는 자유와 평화를 강조했던 고인(故人)의 뜻을 받들어 열린 이날 추모 예배는 각 나라, 인종, 계급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눈길을 끌었다. 행진 찬송과 함께 시작된 기수단의 만국기 행진은 고인(故人)을 위한 추모가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차별받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는 것을 의미했다.

성가대의 찬양과 아티스트들의 음악 공연에 이어 한국의 드리머 콰이어 어린이 합창단의 찬양으로 이어진 이날 추모 예배는 고인(故人)의 용기 있는 업적을 기리는 타종 행사와 함께 우리는 승리하리라(We Shall Overcome)를 합창하며 마무리 되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