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3 (목)

루터교 제7대 진영석 신임총회장 "모든 관심이 회복에 있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1. 06 13:29  |  수정 2017. 11. 06 13:2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6일 오전 중앙루터교회에서 기독교한국루터회 총회장 이·취임 예배 열려

기독교한국루터회 제7대 신임 총회장 진영석 목사.
기독교한국루터회 제7대 신임 총회장 진영석 목사. ©조은식 기자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기독교한국루터회(이하 루터회) 총회장 이·취임 예배가 6일 오전 중앙루터교회에서 열렸다. 이날 제7대 신임 총회장으로 진영석 목사가 취임하고, 직전 총회장 김철환 목사가 이임했다.

신임 총회장 진영석 목사는 "하나님의 부르심과 사명을 마주하면서, 맡겨주신 선교사명뿐 아니라 총회를 올바르게 이끌어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에 어깨가 한없이 무거워진다"고 했다.

그러나 진 목사는 "갈라지고 찣겨 상처난 마음을 추스리고 다시 회복해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말하고, "한 마음으로 주님을 섬길 수 있도록, 명확한 정책을 통해 총회 문제점들을 개선해 가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 진 목사는 얼마 전 루터회 주도로 드렸던 종교개혁500주년 기념대회와 예배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루터대학교 역시 중요한 평가를 앞두고 있다며 많은 이들의 기도와 관심을 당부했다.

무엇보다도 진 목사는 "모든 관심이 '회복'에 있다"고 밝히고, "존경 받는 루터교회가 되기를 바라며 앞장서고 돕겠다"며 "세계 루터란과도 잘 연대해 나가겠다. 다가오는 새 세대를 준비하는 총회가 되겠다"고 했다.

이임한 직전총회장 김철환 목사는 "이 시대 어른의식이 대한민국에서 실종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하던 분이 계셨다"고 밝히고, 어른의식이 이 한국 땅에 회복되면 좋겠다"며 "좋은 어른이 되고 싶다"고 했다.

한편 홍경만 목사의 인도로 열린 예배에서는 이동훈 목사가 기도하고, 이동로 목사와 정암 장로, 남상준 목사가 성경봉독을 했다. 이어 엄현섭 목사와 이양호 목사가 설교와 축사를 했고, 권득칠 목사가 강복을 했다.

신임총회장 진영석 목사(왼쪽)가 직전총회장 김철환 목사로부터 총회기를 받고 있다.
신임총회장 진영석 목사(왼쪽)가 직전총회장 김철환 목사로부터 총회기를 받고 있다. ©조은식 기자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