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8 (월)

'교회 프로그램의 5가지 문제'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입력 2015. 11. 30 23:05  |  수정 2015. 11. 30 23: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톰 레이너 박사 "교회 프로그램, 수단인데 그걸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레이너
톰 레이너 박사(톰 레이너 박사 페이스북 사진).

[기독일보=국제] 미국 최대 교단인 남침례회의 전문조사기관 라이프웨이 크리스천 리소스(Lifeway Christian Resources) 회장인 톰 레이너 박사가 美 크리스천포스트에 '교회 프로그램의 5가지 문제'(5 Problems With Church Programs)라는 칼럼을 최근 기고했다.

레이너 박사는 "우리가 프로그램의 목적에 대해 초점을 잃는다면 여러 문제와 위험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 칼럼이 교회 프로그램 자체를 비난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교회의 프로그램들이 그 초점을 잃고 있다"며 5가지 문제를 제시했다.

레이너 박사는 "첫째, 프로그램들은 교회 멤버들로 하여금 사역에 대한 책임감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를 들어 80~90년대에 많은 선교 프로그램이 교회에서 유행했지만, 그 선교 프로그램 결과는 절망적이었다"면서 "많은 교회 멤버들이 그 프로그램만을 복음을 전하는 유일한 방법으로 인식했고, 그들 대다수는 '나는 선교를 못 할 것 같아요. 그 선교 프로그램에 포함된 사람들만 할 수 있을 거예요'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둘째, 프로그램들은 항상 상황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레이너 박사는 "어떤 선교 프로그램은 다른 문화에 적용될 수 없다. 하나의 프로그램이 모든 다른 문화에 다 맞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셋째, 프로그램들이 사역의 한계를 규정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첫 번째에서 밝힌 것처럼, 많은 교회 멤버들이 그들이 그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특정 사역에 포함될 수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그래서 그들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만이 복음을 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레이너 박사는 "넷째,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는 기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사용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프로그램은 그 당시와 시대에 맞춰 기획됐다"며 "하지만 교회들은 그 프로그램의 유효기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다섯째, 프로그램이 도구인데 그걸로 끝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레이너 박사는 "몇 달 전 난 어떤 교회 목회자가 자랑스럽게 '우리는 주일학교 교회'라고 말한 것을 들었다"며 "그 의미를 묻자, 그 목회자는 '우리는 주일학교를 믿는다'는 말했다"고 밝혔다.

레이너 박사는 "그때 나는 그 목회자가 우리 교회는 공동체와 선교, 교육, 복음 전파를 통해 많은 이들의 삶을 변화시키길 소망한다고 말했다면 좋았을 것이다. 잘못 하면 주일학교라는 수단이 전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말해 프로그램을 위한 프로그램이 되선 안 된다. 물론 좋은 프로그램은 감사할 일이다. 하지만 어떤 프로그램도 그 모든 교회의 필요를 위한 만병통치약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