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22 (일)

동성애조장 지자체장과 교육감 당선 후 대응전략 토론회 열려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7. 04 09:55  |  수정 2018. 07. 05 06:2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동성애는 '탈동성애'로 치유 가능"

동성애대책위원회
©선민네트워크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는‘동성애조장 지자체장과 교육감 당선 후 대응전략 토론회’를 최근 예수비전성결교회에서 개최했다. 선민네트워크가 주관했다. 선민네트워크 김규호 목사가 사회를 맡고 두 번째 출발 홍덕화 대표가 개회사를 진행했다. 이어 토론을 진행했다. 선한이웃 김영일 대표가 좌장을 맡아 전체 토론을 진행했다.

선한이웃 대표 김영일 목사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4년 연속으로 동성애 퀴어 음란축제를 서울광장에서 열도록 했다”며 “서울시민들이 동성애 문제에 별 고민이 없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성토했다.

이어 기독교싱크탱크 대표 안희환 목사는 “신앙적 측면에서 동성애는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결혼을 통해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명령과 창조질서을 부정하는 신앙의 근본을 흔드는 큰 죄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독교인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동성애조장 정치인에게 투표한 사람들이 큰 악(부정부패)를 심판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차악(동성애)을 선택했다는 변명을 한다”며 “그러나 그것은 잘못된 선택이며 부정부패는 스스로를 미화하거나 스스로 정상이라고 주장하지 않지만 동성애는 스스로를 미화하고 스스로를 정상이라 주장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독교인들이 신앙적 차원에서 동성애가 하나님 앞에 더 큰 죄악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현재 매스 미디어는 광고수익과 시청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동성애 코드를 삽입해 아름다운 사랑으로 미화하고 조장하고 있다. 그는 "동성애를 경험했던 탈 동성애자들은 동성애는 후천성이고 치유가능하며 동성애자들이 탈 동성애로의 회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탈동성애자들은 동성애의 폐해가 너무 크다고 말하며 동성애에서 벗어나도록 도와주는 것이 그들을 위한 진정한 인권이라고 말한다. 동성애의 폐해는 에이즈를 비롯한 각종 질병, 가정파괴, 우울증, 인성파괴, 자살 등 일반인들이 상상하는 그 이상이다.

소수자 인권이라는 명목으로 동성애자들의 인권 보호만 앞장서는 사회적 분위기는 역설적으로 탈 동성애자들의 인권을 외면하고 있다. 더구나 탈 동성애자들은 더욱 소수이기에 탈 동성애자들의 인권 보호는 뒷전이 되고 있다. 토론자들은 “무분별한 동성애의 확산과 그 폐해를 예방하고 동성애자로 하여금 탈 동성애하도록 돕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한입을 모았다.

선민네트워크 대표 김규호 목사 “유엔인권이사회의 영향을 받는 국가인권위원회가 동성애조장에 앞장서면서 각 지자체에 동성애조장 내용이 포함된 주민인권조례,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국가인권위법을 신속하게 개정해 국가인권위가 동성애를 조장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는“이번 지자체장과 교육감이 동성애를 옹호하는 데 앞장서고 있어 대응방안과 전략을 마련하고자 제 6차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