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3 (화)

더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동성애 반대 입장 피력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29 11:07  |  수정 2018. 05. 29 13:3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공협, 6.13지방선거 관련, 여야 정당에 기독교 공공정책 질의해 답변 받아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기공협)가 제8회 6.13지방선거와 관련, 여야 정당에 기독교 공공정책을 잘의해 답변을 받았다.

기공협은 저출산문제를 비롯해 기독교 관련 정책보다는 우리 사회의 건강성을 강화하기 위한 어젠다 중심으로 8대 정책을 제안했다. 그 결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이 답변을 보내왔으며, 정의당만 회신하지 않았다.

특히 기공협은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광역시도 시․군․구 인권조례,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또는 폐지에 대해" 물었는데, 답변을 보내 왔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모두 반대 입장이었다.

구체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은 "동성애 동성혼의 법제화를 반대한다"고 밝히고, "다만 동성애자들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은 지켜져야 된다고 사려된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은 길게 답했다. 자유한국당은 "해당 사안은 국민들 사이에서도 많은 논란이 있은 사안으로 정부가 학생인권을 내세우며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하고 조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성평등 대체로 인해 성별, 혼인, 가족, 가정 등의 의미가 바뀌어 사회적 혼란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정확하게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합법화에 이어 동성애 합법화 추진을 반대한다"고 밝히고, "가치관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은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그릇된 성의식을 심어줄 수 있는 전교조 동성애 교육은 절대 반대한다"고 답했다. 더불어 소수자 보호라는 이름으로 이뤄지는 헌법 개정 논의를 반대하고,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성적 지향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학생인권조례, 지방자치단체 인권조례 제정에 대해 반대 입장"이라 명확하게 밝히고, "한창 성장기에 있는 10대의 청소년들은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접하면서 가치관을 정립해 가야 하는 시기인데, 이러한 시기에 ‘성적 지향’을 차별금지 사유로 규정하는 인권조례는 자칫‘동성애 인정’등 논란이 있을 수 있는 부분이 여과 없이 받아들여질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답했다.

한편 기공협이 물은 8가지 질문은 ▶저출산문제 극복을 위한 민관 협력 방안에 대하여 ▶근대 문화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하여 ▶반사회적 사이비 집단의 문제 대처에 대하여 ▶자살예방 및 낙태 반대 등 생명존중 정책에 대하여 ▶중독 예방과 치료에 대한 조례 제정에 대하여 ▶사랑이 넘치는 청정 시․군 만들기 조례 제정에 대하여 ▶맑고 깨끗한 환경을 위하여 ▶동성애와 동성혼을 보호․조장하는 광역시도 시․군․구 인권조례,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또는 폐지에 대하여 등이다.

이 가운데 4정당들은 자살예방 및 낙태 반대 등 생명존중 정책과 중독 예방과 치료 등에 대한 조례 제정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과 대책을 마련해 가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기공협은 오는 5월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번 결과를 토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더 구체적인 사안들에 대해 공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