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5 (목)

대한민국바로세우기 위한 1000만 서명운동 돌입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1. 24 06:54  |  수정 2018. 01. 24 06:5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최근 기독교 지도자 발대식도 개최

대한민국바로세우기를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 홈페이지 캡춰.
대한민국바로세우기를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 홈페이지 캡춰.

[기독일보] 지난 19일 잠실 롯데호텔 사파이어홀에서는 '통일포럼추진위원회'(공동대표 김승규 전 국정원장, 박흥국 상명대 교수)주최로, 기독교 지도자 7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대한민국바로세우기를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 발대식이 있었다.

주최 측에서는 1,000만 명 서명운동에 돌입하게 된 동기를 다음과 설명한다.

한국에는 134년 전에 미국 선교사들에 의하여 복음이 전파되었고, 선교사들에 의하여 개화(改化)가 이뤄졌으며, 일제 치하로부터 독립을 쟁취하고, 대한민국의 건국과 6.25전쟁과 새마을운동과 민주화되는 모든 과정에서 선교사들의 도움이 컸다.

특히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선교사는 한국의 건국 대통령인 이승만을 미국으로 초청하여, 그곳에서 조지 워싱턴 대학, 하버드 대학, 프린스턴 대학에서 박사학위까지 공부하는데, 도움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기독교 입국론을 세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고, 그 이후에도 한미동맹을 통한, 대한민국 건립과 발전에 원동력이 되었다.

지금은 한국이 세계 두 번째로 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고, 국민소득 3만 불과 세계 경제 10위권에 올라서게 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그런데 근자에 북한의 핵무기와 종북 좌파,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그리고 이슬람으로 인하여 국가가 무너질지도 모르는 긴박한 위험 상황 가운데 놓여 있다. 그야말로 건국정신이 뿌리 채 흔들리고, 굳건한 한미동맹도 위험한 상태이다.

이 때에 한국의 1,200만 성도들은 앞으로 선교대국을 이루고,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한다.

앞으로 이 단체에서는 올 해 안에, 미국의 저명한 50여 명의 목사님들을 초청하여, 이 주제와 걸 맞는 포럼을 연속적으로 개최한다고 한다.

이 행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기독교연합, 한국부흥사협의회, 민족복음화운동본부, 21개 교단장 연합회, 전국장로연합회, 전국여전도연합회, 전국평신도지도자협의회 등이 공동 주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1,000만 명 서명을 하는 구체적인 이유로는, 첫째,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시도를 반대한다. 둘째, 한미동맹을 위협하는 정책을 반대한다. 셋째, 친동성애/동성혼 법제화를 반대한다. 넷째, 국가 안전보장을 위협하는 이슬람을 반대한다. 다섯째, 반기독 입법을 반대한다는 것 등이다.

서명은 각 지역별과 교회를 통한 것과, 단체별, 교단별로 받으며, 온라인 서명(http://sign.ldrpost.com)도 가능하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