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3 (금)

동성애자들이 대선 후보들에게 '동성결혼 합법화·생활동반자법 제정' 등을 강하게 요구했다

기독일보 최누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4. 21 19:54  |  수정 2017. 04. 21 20: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동성애자 대선 개입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제92조6 폐지 등을 주장하며 대선 후보들에게 압박을 하고 있는 동성애 단체들의 '대선 캠페인 카드'. ©친구사이 페이스북

[기독일보=대선] 동성애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선에 대해 논의하고 동성결혼 합법화 등 대선 후보들을 압박하기 위한 요구안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게이단체 '친구사이' 주최로 '2017 대선 - 게이 서밋 300'이라는 행사가 열려 성 소수자 117명이 참가해 대선 후보들에게 바라는 점을 논의했다고 연합뉴스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친구사이 법률자문담당 한가람 변호사가 진행한 이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한국 사회 전반에 만연한 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규탄한다"면서 "이런 환경 속에서 성 소수자는 정치와 정책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2017 대선 게이 커뮤니티 요구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은 물론 동성결혼 합법화(이들은 '법제화'란 용어를 선호한다)와 다양한 가족 구성권의 보장(일명 생활동반자법), 군대내 동성애 행위를 처벌하도록 규정한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등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인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조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새 정부는 성 소수자와 HIV(에이즈 바이러스) 감염인에 대한 차별, 낙인, 혐오를 걷어내기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인권 교육과 대중캠페인 등을 지원하라"는 요구도 덧붙였다.

특히 이들은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개신교계의 움직임을 의식한 듯 "일부 보수 개신교계와 성 소수자 혐오세력의 조직적, 비합리적인 성 소수자 차별과 혐오 선동을 수용하지 않을 것과 이들의 반인권적 요구를 단호히 거부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