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4.24 (화)

2022 대입, 수시·정시 통합 검토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8. 04. 11 14:09  |  수정 2018. 04. 11 14: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시는 11월 초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후 자신의 점수를 확인하고 수시·정시 구분 없이 대학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입시가 바뀔 전망이다.

김영삼 정부 때인 1997학년도에 수시모집 제도가 도입된 후 25년 만에 수시·정시모집 개념이 없어지는 큰 변화가 예상된다.

수능 점수 위주로 뽑는 전형과 학생부 위주로 뽑는 학생부 종합전형간의 비율이 조정돼 수능전형 비중이 높아질 전망이다. 수능 과목별 상대평가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전과목 9등급 절대평가제 전환 가능성도 적지 않아 보인다.

교육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이런 내용의 입시개편안을 담은 '대학입시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을 발표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