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9 (화)

日 이번엔 다카타 파산…부채만 10조 넘어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6. 26 13:41  |  수정 2017. 06. 26 13:4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결국 올 것이 왔구나."

에어백 결함으로 1조엔(약 10조2천300억원)대의 손실을 보며 경영 위기에 빠졌던 일본 다카타가 26일 도쿄지방재판소에 민사재생법(파산에 해당) 적용을 신청하자 일본 경제계에서는 이런 탄식이 쏟아졌다.

특히 다카타 사가(佐賀)현 공장 주변에 있는 하청업체 사이에서는 "미수금을 받지 못하게 되는 것 아니냐"며 연쇄 도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내 다카타의 1차 하청업체만 130개사가 있고, 이 가운데 40%가 사가현 주변에 몰려있다.

협력업체 뿐 아니라 일본 사회에서 다카타의 파산 신청에 따른 충격이 큰 것은 이 회사가 1조엔을 훌쩍 뛰어넘는 천문학적 부채 규모와도 무관치 않다.

2016년 11월 파산한 파나소닉 플라스마디스플레이의 부채 5천억엔의 두배가 넘으며 전후(戰後·2차대전 패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지난해 상반기에 일본 제조업의 자존심이었던 샤프가 대만의 폭스콘에 편입되는 '굴욕'을 격은지 1년만에 '에어백의 대명사'로 불렸던 이 회사가 파산한 것도 충격의 강도를 끌어올렸다.

최근에는 일본의 대표적 전자·원전 업체였던 도시바가 미국의 원전 자회사인 웨스팅하우스에 대해 파산신청을 하고 반도체 부분을 '한미일 연합'에 매각하게 된 것도 일본의 자존심을 더없이 추락시켰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