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다음세대 목회전략 : 예배" 주제로 2018 WMI 예배포럼 열린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1. 06 11:17  |  수정 2018. 11. 06 11:1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2018 예배포럼_포스터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2018 가을 예배사역연구소(WMI) 예배포럼 "다음세대 목회전략 : 예배"가 오는 11월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사랑의교회 남관 9층에서 개최된다.

WMI 측은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빠른 성장을 이룬 한국교회, 그러나, ‘다음세대’ 사막화 현상은 걷잡을 수 없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교회 안에 ‘다음세대’가 사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초등부 주일학교가 없는 교회가 50%가 넘고, 중고대학생 복음화율은 미전도 종족 수준으로 급락하고 있는 상황"이라 전했다.

이어 "30년 후 한국교회 성도 수가 3, 4백만 수준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한 미래학자 최윤식 박사는 한국교회를 살릴 마지막 보루가 ‘다음세대’에 있다고 말한다"면서 "오랫동안 고민과 연구끝에 ‘다음세대’ 목회전략의 새로운 비전과 바른 방향성을 모색하고자 이번 포럼을 준비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윤은성 목사(한국 어깨동무 대표)가 "굶주린 세대를 만나다"란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전하고, 이창호 송준기 김성철 한은택 조지훈 황성은 목사 등이 발제자로 나선다. 문의: 0505-945-6789 김충훈 간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