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5 (월)

네덜란드 ‘북 해외 노동자’ 강제노역 토론회 열린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5. 11 07:21  |  수정 2017. 05. 11 15:4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네덜란드의 라이덴대학에서 오는 19일 북한 해외 파견 노동자의 강제노역과 책임 추궁을 주제로 토론회가 개최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현지시간)전했다.

라이덴대학 라이덴아시아센터(Leiden Asia Cente)의 렘코 브뢰커(Remco Breuker) 박사는 9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북한의 해외파견 노동자 문제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정보나 통계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라이덴아시아센터는 지난해 폴란드 즉 뽈스까를 중심으로 유럽 내 북한 노동자 인권실태에 관한 현장 조사 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 당국이 폴란드 내 북한 노동자로부터 착취한 외화 규모는 유럽연합과 북한 간 연간 교역액 3천만 유로의 절반이 넘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

브뢰커 박사는 전 세계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에 대한 조사로 대상을 확대해 연구를 계속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수는 얼마나 되고, 어디에 파견되었는지, 그들의 인권상황은 어떤지, 작업환경과 이들이 북한 정권 유지에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밝혀내려 한다."

라이덴아시아센터는 오는 19일 한국의 북한인권정보센터와 공동으로 ‘북한노동자파견에 대한 새로운 관점: 현대판 노예노동, 인신매매, 그리고 책임추궁’이라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노동자의 인신매매에 공조하는 기업의 문제점과 인신매매의 관점에서 본 북한 해외 파견 노동자 문제에 관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북한인권정보센터의 테오도라 큐브짜노바(Teodora Gyupchanova) 국제팀 연구원과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장이 러시아 내 북한노동자 인권과 해외 파견노동자에 대한 정책 제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제노동기구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아프리카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한 명 당 연간 5천 달러, 유럽의 경우 연간 3만 5천 달러 이상을 벌어 들이고 있다. 미국 등 국제사회는 이들 노동자들의 인권 개선과 함께 이들로부터 착취된 외화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전용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