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나눠진 교회들이 '교회일치' 위한 용기 가져야"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0. 27 16:36  |  수정 2017. 10. 27 17:1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목협, 스위스 카린 브레둘 목사 초청 '제36차 열린대화마당' 개최

카린 브레둘 게르쉬빌러 목사(스위스 베른대 신학부 연구교수)
카린 브레둘 게르쉬빌러 목사(스위스 베른대 신학부 연구교수) ©조은식 기자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이성구 목사, 이하 한목협)가 26일 낮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 프란시스홀에서 "종교개혁과 교회일치"란 주제로 '제36차 열린대화마당'을 개최한 가운데, 종교개혁500주년을 맞아 카린 브레둘 게르쉬빌러 목사(스위스 베른대 신학부 연구교수)가 발표하며 '교회일치'를 위한 제언을 던졌다.

카린 브레둘 목사는 교회일치가 자동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면서 "나눠진 교회들이 이 목적을 향해 발걸음을 내딛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 일을 위해서, 카린 브레둘 목사는 "모든 교회가 교회일치에 우선권을 두는 일에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선남선녀들을 발견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가교역할을 하고 분열을 치유하며 그리고 다른 교회들과 함께 시대의 도전들에 대해 답을 찾을 수 있는 은사, 그것은 모든 교회의 삶과 증언을 위해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영적 은사에 속한다"고 했다.

더불어 카린 브레둘 목사는 "교회일치를 향한 목표를 앞당기기 위해 다양한 교회 구성원들이 서로 더욱 알아야 한다"고 당부하고, "교회 구성원들이 저 교회는 보수적이다, 혹은 진보적이다 라고만 알고 있을 뿐 서로 깊게 알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교회들은 서로의 강점과 단점을 알게 되어 서로 보완하고 도울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또 카린 브레둘 목사는 교회지도자들에게 "과거의 분열과 판단들을 과감하게 극복하고, 하나님의 말씀 아래서, 세례의 표징과 성만찬의 공동 집전 등을 통해 서로 다른 교회들과 연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별히 장로교단에게는 "개혁교회전통은 대표성의 구조를 알고 있다"고 말하고, "총대들이 기도, 의견, 교류, 토의, 결정 그리고 행동하기 위해 총회로 모이는데, 불가능해 보이는 문제들을 함께 결정하기 위해 (장로교단들이) 함께 총회로 모이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 했다.

그녀는 "장로교회의 전통을 가진 교회들이 선교의 과제들에 대한 공동이해와 효과적 선교를 위한 협력을 필요로 한다"고 말하고, "살아 있는 교회는 부단히 현실의 도전에 걸맞는 복음의 해석을 위해 씨름해야 한다"면서 "차이들은 대부분 공동체를 위한 장애요인이 아니"라고 이야기 했다.

카린 브레둘 목사는 마지막으로 "Last not least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나눠진 세계에서 교회가 하나님 사랑의 공동표지를 나타내기 위한 공동과제"라며 강연을 마무리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박경조 주교(한목협 중앙위원, 성공회)와 이성구 목사(한목협 대표회장, 고신 시온성교회)가 각각 환영사와 개회사를 전하고, 카린 브레둘 목사의 강연에 대해서 지형은 목사(한목협 신학위원장, 기성 성락성결교회)가 논찬자로 수고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