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5 (월)

김지철 목사 "다시금 기독교를 매력적인 종교로 회복시켜야"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9. 17 23:28  |  수정 2017. 09. 17 23:2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소망교회, 교회 창립 40주년·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다음세대 컨퍼런스'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김지철 목사 ©소망교회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한국교회 심각한 위기 가운데 하나인 '다음세대' 문제를 소망교회(담임 김지철 목사)가 다뤄냈다. 교회 창립 40주년과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열린 '다음세대 컨퍼런스'의 주제는 "다음세대가 소망입니다"로, 소망교회는 지난 수년간 진행해 온 교육콘텐츠를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김지철 목사는 주제 강연을 통해 먼저 "기독교가 매력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 지적하고, "이는 교회 밖 사람들만의 생각이 아닌, 교회 안 젊은 세대들, 부모를 따라 교회에 나와 신앙생활을 시작하는 우리의 자녀들, 신앙의 대를 이을 다음 세대들 중에도 이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이들이 많다"고 했다.

때문에 김 목사는 "다시금 기독교를 매력적인 종교로 회복시켜야 한다"고 당부하고, "그 해답은 예수께 있다"면서 ▶지식 교육에서 지혜 교육으로 ▶이론 교육에서 현장 교육으로 ▶나 홀로 교육에서 더불어 교육으로 변화시켜온 소망교회 교회학교 교육을 소개했다.

김 목사는 먼저 "교회 교육이 마음, 특별히 성품을 변화시키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식을 축적하는 교육에서 지혜를 키우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성경이 진짜 공부를 해야 한다고 말씀하는데, 그 진짜 공부란 마음의 공부요 이를 통한 성품의 변화"라 주장했다.

다음으로 김 목사는 "교회 역사를 돌이켜볼 때, 우리 행동이 믿음을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들을 종종 발견하게 된다"고 지적하고, "말씀 암송과 성경 배우기, 교회 역사 배우는 것은 기본이며 이것만 잘해도 훌륭하지만,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소망교회는 '나라 사랑 교육'을 시킨다고 그는 말했다. 예배당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밖으로 나가달라고 부탁했고, '대한민국'이라는 현장과 교회가 얼마나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학생들이 경험하게 하고, 나아가 기독교적으로 역사를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는 것이다.

또 김 목사는 '직접 남을 돕는 교육'도 한다고 했다. 그는 "이웃을 사랑하라는 말씀을 배우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실천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면서 소망교회의 고등부 방학의 이웃 섬김 캠프, 대학청년부의 국내외 선교, 교회학교의 미자립 교회 초청 무료 캠프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 목사는 "기독교의 배움은 지식에 사랑을 더하는 것"이라며 '더불어 교육'을 강조했다. 그래서 그는 "올해부터 교회학교 교육에 있어, 다음세대들과 눈높이를 맞추며 어린 자녀들이 성경을 배우는 데 참여할 수 있도록 변화를 줬다"며 "대화하며 토론하는 '더불어 교실'이 바로 고민의 산물"이라 했다.

예수는 대중 앞에서 강론과 설교 방식을 사용했지만, 제자들과는 끊임없이 질문하며 스스로 생각하게 만들었다. 묻기도 듣기도 답하기도 하면서 '쌍방향' 대화를 진행했던 것이다. 김 목사는 "아무리 어릴지라도, '네 생각은 어때?'라며 묻고 생각을 나누며, 예수라는 답을 향해 함께 가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컨퍼런스에서는 김 목사의 강연 외에도 김효숙 교수(장신대)와 조성실 목사(소망교회 교육총괄)가 각각 다음세대 미래교육과 '더불어 교실' 이해하기 등을 주제로 강연을 전했으며, 이후 선택강의가 교회 여러 곳에서 진행됐다. 이외에도 소망교회 교육콘텐츠를 전시하는 행사도 진행됐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