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16 (월)

北김영철, 南취재진 취재활동 제한에 사과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8. 04. 02 18:35  |  수정 2018. 04. 28 15:5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은 2일 남측 예술단의 전날 평양공연 당시 남측 취재진의 공연장 입장이 제한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우리측 취재진이 머무는 평양 고려호텔을 찾아 "남측 기자 선생들을 북에 초청한 것은 정말 자유롭게 취재활동을 하고 편안하게 촬영도 하고 이렇게 우리가 해드려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취재활동을 제약하고 자유로운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기자분들 앞에서, (도종환) 장관님 앞에서, 제가 먼저 북측 당국을 대표해서 이런 일이 잘못됐다는 것을 사죄라고 할까.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해하실 문제가 있다"면서 "어제 행사는 우리 국무위원장을 모신 특별한 행사였다. 행사에서 국무위원장의 신변을 지켜드리는 분들하고 공연 조직하는 분들하고 협동이 잘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부위원장은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던 것은 의도적으로 취재활동에 장애를 조성하거나 의도적으로 촬영 같은 것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