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01 (월)

한은 기준금리 6개월째 동결 '1.25%'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6. 12. 15 15:58  |  수정 2016. 12. 15 15:5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가 1년 만에 오른 가운데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동결 기조를 이어갔다.

한은은 15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 연 1.25%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 6월 0.25% 포인트 떨어지고 나서 6개월째 동결됐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또 동결한 것은 미국의 금리 인상과 가계부채 급증세 등 대내외 불확실성을 감안한 신중한 행보로 풀이된다.

연준은 이날 새벽(한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연 0.50%∼0.75%로 0.25%포인트 올렸다. 연준 위원들은 내년에 금리를 3차례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한국이 기준금리를 내릴 여지가 적어지면서 한은의 고민이 깊어졌다. 우리나라와 미국의 기준금리 차이가 좁혀짐으로써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 자본이 빠져나갈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은은 국내 경기 부진을 생각하면 선제로 기준금리를 올리기도 만만찮다. 내수, 수출의 회복세가 여전히 불안한 데다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정국 혼란이 겹쳐 올해 4분기에는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추락할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내년 경제성장률도 2%대에 머물 공산이 큰 상황에서 기준금리 인상은 경기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특히 가계의 이자 상환 부담이 커질 공산이 크다.

이에 따라 한은은 당분간 기준금리를 조정하지 않고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그동안 매달 열렸던 금통위의 기준금리 결정회의는 내년부터 연 8회로 횟수가 축소된다.

내년에 첫 회의는 1월 13일 열릴 예정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