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4 (금)

기아차 '스포티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최고의 차 4위 올라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aopooop@hanmail.net)

입력 2015. 09. 24 04:10  |  수정 2015. 09. 24 04:1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기아자동차는 스포티지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수퍼카' 톱20 중 4위에 이름을 올리며 티구안을 위협할만한 신차로 평가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잡지 아우토빌트(Auto Bild)지는 최근호에서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전시된 차량들을 디자인과 성능을 중심으로 평가하고 순위를 매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수퍼카' 톱20을 발표했다.

스포티지는 디자인과 혁신성을 평가한 예술점수에서 90점을, 파워트레인, 섀시, 인테리어 등을 평가한 기술점수에서 80점을 받아 평균 85점의 점수를 획득했다.

이는 포르쉐 미션E(100점), 재규어 F페이스(95점), BMW 7시리즈(90점)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점수이며 일반 브랜드 중에서는 1위에 해당한다.

특히 스포티지는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폭스바겐의 신형 티구안(80점, 6위)을 제쳐 내년 1월 유럽시장 판매를 앞두고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아우토빌트지는 스포티지 관련 기사의 제목으로 '티구안을 성가시게 하는 차(Der ärgert den Tiguan)'라는 원색적인 제목을 쓸 정도로 스포티지가 티구안보다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우토빌트지는 총평에서 스포티지에 대해 "한국차는 점점 과감한 디자인과 인상적인 성능개선을 보여주고 있는데 스포티지는 이 점을 입증하고 있다"며 "시선을 사로잡는 외장 디자인과 우수한 파워트레인 성능은 티구안을 지루하다고 생각하는 운전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포티지는 185마력 디젤 엔진 외에 177마력 1.6 T-GDI 엔진으로 유럽 주요 경쟁차의 터보엔진 탑재 차종들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며, 차량 인터넷과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스포티지는 완벽에 가까운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이전 모델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강인하고 과감한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최고의 도심형 소형SUV"라며 "유럽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독일에서 디자인과 성능 종합평가에서 일반 브랜드 1위를 차지함에 따라 유럽시장 판매를 앞두고 기아차 최고의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투싼은 지난 8월 아우토빌트지와 아우토자이퉁지 선정 '최고의 소형SUV'로 뽑힌바 있으며, 현대기아차는 각각 투싼과 스포티지를 통해 유럽 소형 SUV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