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1.22 (화)

기독교유권자연맹, 성경적 가치관을 정치에 구현하는 기치로 10일 창립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1. 08 15:46  |  수정 2019. 01. 08 15:4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오는 10일,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는 기독교유권자연맹이 창립된다. 기독교유권자연맹은 현 시국의 혼란과 기독교적 가치관이 무너져 자칫 교회의 존립근거가 흔들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독교 유권자들의 의견을 정치권에 반영하기 위한 기치로 설립됐다.

기독교유권자연맹의 창립 취지는 “우리 대한민국은 누란의 위기에 있다. 남북문제를 중심으로 진보와 보수 세력이 대립하고 있고, 저성장에서 오는 경제 문제로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으며, 보편적 사회 복지 혜택의 오·남용으로 인해 국고가 낭비되고 있으며, 사회적·제도적으로는 동성애를 포함한 차별금지법 제정 움직임으로 기독교의 도덕·윤리적 교훈이 무너질 위기 가운데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기독교유권자연맹은 “기독교적 가치를 준수하는 정치인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그들로 하여금 상호 관용·협력과 권력 사용의 절제를 근간으로, 한국정치의 민주화, 선진화가 이뤄지도록 뒷받침하는 걸 목표로 한다”며 “이를 위하여 기독교인들이 투표를 통해, 정치인들을 바르게 선택하는 일을 돕고자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 실천사항으로는, “기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정치인을 지지·발굴하는 일을 할 것이며, 기독교의 존립을 위협하거나 왜곡하며 반사회적 가치나 이념을 가르치는 것을 반대한다”고 전했다. 또 기독교유권자연맹은 “기독교인들이 기독교의 가치를 사회 전반에 확산시키는 일을 하여, 자유롭고, 평등하며, 밝은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한다”는 취지를 밝혔다.

여기에 참여하는 각 분야의 기독교계 주요 인사들은, 목회자와 평신도 등, 현재까지 1,3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그 조직은 전국으로 계속 확산되어 나갈 계획이다.

조직은 상임의장(각 교단을 대표하는 목회자와 장로들)이 있고, 공동의장(교단의 대표적 목회자와 장로)이 있고, 고문(교계 원로 목회자와 원로 장로)이 있다. 또 자문위원(교계에서 활동하는 목회자와 장로)이 있고, 공동집행위원장(각 교단을 대표하는 장로)이 있다.

그리고 각 분야별로, 특별위원장(시민사회협력위원장, 기획위원장, 해외특별위원장, 언론대책위원장, 정책위원장, 법률지원단, 역사문제위원장, 환경분과위원장, 문화예술위원장, 대외협력위원장, 사회복지위원장, 학원대책위원장)을 두고, 시/도 지부장까지 구성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창립식과 기념예배는 오는 10일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대강당에서 드려질 예정이다.(연락처는 010-2928-0670)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