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1 (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북지원은 이뤄져야 한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09 15:50  |  수정 2017. 06. 09 15:5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복협 6월 월례회, '남북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주제로

한국복음주의협의회가
한국복음주의협의회가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6월 월례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개최한 가운데, 참석한 교회 지도자들이 함께 기도하고 있다. ©김명혁 목사 홈페이지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 이하 한복협)가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9일 오전 서울영동교회에서 6월 월례 조찬기도회와 발표회를 가졌다.

최근 북한이 UN대북제재와 우리 정부의 태도를 이유로 대북 인도지원단체의 방북을 거부했음에도 불구, 유관지 목사(북한교회연구원장)는 북한의 가뭄을 걱정하며 대북인도적 지원의 시급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호승 장로(월드비전 회장)도 북한 사역이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일이 아닌, 반드시 해야만 하는 하나님의 명령이라며 "한국교회와 NGO가 비둘기처럼 순결하고 뱀처럼 지혜롭게 식량원조와 인도적 차원의 개발·지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도재영 이사장(동북아평화연대)도 북한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활성화해야 한다 강조하고, 특별히 올해가 '고려인 강제이주 80년의 해'라며 이들을 기억할 것을 요청했다. 나아가 남북화해와 평화, 세계평화와 번영, 통일한국의 꿈을 역설했다.

허문영 박사(평화한국 대표)는 복음통일에 대해 "꿈이 아니고 사명"이라 강조하고, "이는 안 해도 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라며 "기다리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은혜로 만들어 가야한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행사 전 기도회에서는 림인식 목사(노량진교회 원로)가 설교하고, 참석자들은 "남북화해와 평화를 위해" "한국교회 영적 각성과 회개를 위해"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를 위해" 함께 기도했다. 행사는 최복규 목사(한국중앙교회 원로)의 축도로 마쳤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