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3 (목)

특검, 블랙리스트 개입 의혹 짙어지는 국정원 향해 칼 뽑나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09 12:01  |  수정 2017. 01. 09 12:0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지원배제 명단(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활용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짙어지면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정원을 상대로 수사에 나설지 주목된다.

현재 특검 수사는 문화·예술계 지원 업무를 주로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윗선인 청와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블랙리스트의 뿌리를 파헤치기 위해 국정원을 포함해 연루 의혹을 받는 이들을 모두 조사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한 정황을 담은 문건이 언론에 잇따라 보도됐다.

예를 들어 국정원이 만든 것으로 의심되는 '시도 문화재단의 좌편향·일탈 행태 시정 필요'라는 제목의 문건은 광역지방자치단체 산하 문화재단이 이념 편향적인 사업에 치중하고 있다며 감사원이나 문화체육관광부가 감사를 거쳐 보조금 삭감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는 제언을 담았다.

또 지원배제 대상으로 지목된 인물의 이름 뒤에 알파벳 K, 또는 B가 적혀 있는 작년 초에 작성된 블랙리스트도 발견됐다.

K는 국정원의 정보에 따라, B는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배제 대상에 선정된 것이며 이는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개입을 보여준다는 것이 문체부 관계자의 지적이다.

문화예술단체의 동향을 국정원과 공유했다는 문체부 내부자의 증언까지 나온 상황이다.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커지자 특검도 내부적으로 국정원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다만, 문체부나 청와대 등의 개입이 완전히 규명되지 않았고, 수사 기간 등이 제한된 점을 고려할 때 당장 수사 대상을 확대하는 것이 적절한지 내부 검토 중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