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1 (목)

'그래도 따뜻한 겨울'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액 전년比 5억원 늘었다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1. 02 12:07  |  수정 2017. 01. 02 17:1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구세군, 자선냄비 '거리모금' 12월 31일로 마무리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훈훈했던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현장. ©한국구세군 제공

[기독일보=사회] 구세군 사전냄비 모금이 지난 12월 31일 공식 종료된 가운데 이번 한 달여 남짓한 자선냄비 집중모금 기간 동안 모금된 성금은 작년 모금액(72억3000만원)보다 7.2% 증가(5억1000만원) 된 77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한국구세군이 1일 밝혔다.

구세군 관계자는 “2016 자선냄비 집중모금 기간(2016년 11월 14일 ~ 12월 31일) 불어 닥친 탄핵 정국의 소용돌이는 자선냄비 거리모금에도 영향을 미쳐 2015년에 비해 약간 저조한 모습을 보였으나, 기업과 단체의 온정이 모아져 전체적인 모금은 다소 늘어났다”고 밝혔다.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훈훈했던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현장. ©한국구세군 제공

특히 이 관계자는 “지난달 한 달간 진행된 자선냄비 거리모금 기간 동안 여러 가지 이슈들로 자선냄비 역시 힘든 시간들을 보내야 했지만, 그럼에도 자선냄비를 신뢰해주시는 많은 국민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며 “자선냄비에 참여해주신 모든 국민들과 추운 날씨에도 자원봉사로 참여해주신 봉사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구세군에 따르면 모인 자선냄비 성금은 올해 말까지 사회복지시설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소외계층을 돌보는 일에 두루 쓰여질 예정이다. 특히 기초생활 수급자들의 기초 생계 및 건강 증진 사업, 청소년 보육과 양육 및 환경 개선 사업, 미혼모 돌봄과 위기 여성 보호 및 자립 사업, 지역사회복지시설 운영지원 사업 등의 복지 사업에 사용되게 된다.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훈훈했던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현장. ©한국구세군 제공

구세군은 자선냄비 거리모금은 종료됐지만, 온라인이나 후원문의(1600-0939)를 통한 성금 접수는 계속 이어지며, 기업모금, 정기후원, SNS 모금 등 다양한 캠페인 활동(마음 온도 37 ℃ 등)을 통한 나눔은 연중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훈훈했던 2016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현장. ©한국구세군 제공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신재국 사무총장은 "나눔을 통한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지난 100년간 그렇게 해왔듯이 앞으로도 정직과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며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일에 국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마감하고 새롭게 2017년을 맞이했다”며 자선냄비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와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