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교회언론회 "불교계, 즉각 사과하고 한상균 위원장 경찰에 넘겨라"

기독일보

입력 2015. 11. 27 23:16  |  수정 2015. 11. 27 23:1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불교계 향해 "종교계가 범법자의 은신처 되선 안 된다" 강조

유만석 목사
▲한국교회언론회 대표 유만석 목사. ©기독일보DB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는 26일 '불교계가 국가의 질서를 어지럽히려는가'라는 논평을 통해,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경찰의 검거를 피해 불교 조계사로 피신했다"며 "그가 정당한 시위를 주도했다면, 종교 시설로 피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이고, 불교계가 범법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의 신변보호를 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회언론회는 거듭 "이번 사태에 대하여 불교계는 국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범법 행위자를 즉각 경찰에 넘겨, 국가의 치안과 질서를 지키는데 협조해야 한다"면서 "종교가 억울한 사람을 보호하고 지키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 그러나 이번 민주노총 위원장의 '민중궐기'시위 주동은, 종교계가 보호하고 감싸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본다. 어찌 종교계가 범법자의 은신처가 되고, 국민의 원성을 사며, 국가 질서를 흔드는 일에 앞장서려는가"라고 비판했다.

교회언론회는 "지난 14일 광화문 일대에서는 민주노총 등 53개 단체가 참여한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렸다. 이날 구호는 '박근혜 퇴진하라' '국정화를 중단하라' '쉬운 해고 박살내자'는 등 반정부적 성격이 짙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뒤집자 나쁜 정부'라는 구호도 난무했다"며 "불교계가 마치 현대판 소도(蘇塗-삼한시대에 죄인이 도망해도 잡아가지 못함)를 흉내 내는 듯하지만, 한상균 위원장은 엄연히 구속영장이 발부되어 수배중인 범법자이며, 그가 주도한 시위에서 경찰 버스 50여 대가 파손되고, 경찰 병력 113명이 다치는 등, 국가의 공권력이 유린당하고, 국가 재산에 상당한 피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이하는 교회언론회 논평 전문

불교계가 국가의 질서를 어지럽히려는가?

왜 본질과는 상관없는 종교 갈등을 유발시키는가?

지난 14일 광화문 일대에서는 민주노총 등 53개 단체가 참여한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렸다. 이날 구호는 '박근혜 퇴진하라' '국정화를 중단하라' '쉬운 해고 박살내자'는 등 반정부적 성격이 짙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뒤집자 나쁜 정부'라는 구호도 난무하였다.

그런데 이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경찰의 검거를 피해 불교 조계사로 피신하였다. 그가 정당한 시위를 주도했다면, 종교 시설로 피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이고, 불교계가 범법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의 신변보호를 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이런 상황들에 대하여, 불교계가 국민들에게 사과나 반성은커녕, 여당의 김진태 의원이 '경찰 병력을 투입해서라도 검거해야 한다'는 모 방송사 인터뷰 발언을 두고, '반불교적 행태'라고 주장하면서, 김 의원의 기독교 신앙까지 문제 삼는 등, 그야말로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불교계가 마치 현대판 소도(蘇塗-삼한시대에 죄인이 도망해도 잡아가지 못함)를 흉내 내는 듯하지만, 한상균 위원장은 엄연히 구속영장이 발부되어 수배중인 범법자이며, 그가 주도한 시위에서 경찰 버스 50여 대가 파손되고, 경찰 병력 113명이 다치는 등, 국가의 공권력이 유린당하고, 국가 재산에 상당한 피해를 입혔다.

이는 70~80년대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던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했던 가톨릭의 명동성당이 지난 2001년 민주화 이후로, 노조나 노동계의 농성과 노동 인사들의 피신을 거부한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불교계는 지난 20일 조계종 조계사의 이름으로 "불교를 탄압하느냐?"는 성명을 내고, 23일에는 조계사의 대표 승려들이 여당의 김진태 의원의 국회 사무실을 찾아가 항의하는 자리에서, 김 의원의 종교를 의도적으로 물어서, 개인의 신앙행위까지 문제 삼는가하면, 의원 사무실에서 목탁을 치는 등 거의 '종교폭력'에 가까운 행태를 보였다 한다.

더군다나 2008년 이명박 정권 시절에 행했던, 「범불교대회」라는 말까지 나왔다고 불교계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는데, 이는 어불성설이다. 불교계는 이때 범불교대회를 개최하여, 정부로부터 불교계 전반적인 지원 확충과 불교계에 유리한 법안들을 만드는데, 작용하였다.

이번에도 '불교 탄압' 운운 하면서, 현 정부와 김 의원에 대한 압박을 가하려는 생각은 접는 것이 좋을 것이다. 불교계는 이번에 돌아가신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에도 기독교 장로인 고 김 전 대통령의 종교편향을 성토했지만, 고인에 대한 회고에서는 '역대 정부 중 불교공약 이행이 가장 높다'는 기사를 통해, 상당히 이중성을 드러내고 있다.

이제 불교는 걸핏하면 고위직 기독교 인사들의 개인 신앙에 의한 기독교 행사 참여와 발언을 시비 삼는 악습에서 벗어나기 바란다. 이는 종교자유에 대한 심각한 유린이며, 기독교 신앙을 억누르려는 고약한 발상이다. 뿐만 아니라, 다종교 사회에서 종교 갈등을 유발하는 사회 분열의 단초가 된다.

이번 「민중총궐기」의 시위 방법에 대하여 국민들의 대다수도 반대 입장을 보였다. 지난 20일 한국갤럽이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바에 의하면, 응답자 중 67%가 '시위방식이 과격했다'고 대답했고, 19%만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한다.

그런가 하면 사회적 비용도 엄청나게 들어가게 되는데, 경찰대 부설 치안정책연구소에 의하면, 서울 도심에서 불법 폭력시위 1회당 890억 원의 사회/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지난 2011년부터 금년 10월까지 폭력시위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이 17조원이 넘을 것이라고 한다.

이런 사태를 보면서도 불교의 조계사가 민주노총 한 위원장을 끝까지 보호하려 한다면, 이는 스스로 사찰 경내에 국가 공권력 투입을 자초하는 것이며, 이는 국회의원 한 사람을 탓할 일이 아니다.

이번 사태에 대하여 불교계는 국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범법 행위자를 즉각 경찰에 넘겨, 국가의 치안과 질서를 지키는데 협조해야 한다.

종교가 억울한 사람을 보호하고 지키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 그러나 이번 민주노총 위원장의 '민중궐기'시위 주동은, 종교계가 보호하고 감싸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본다. 어찌 종교계가 범법자의 은신처가 되고, 국민의 원성을 사며, 국가 질서를 흔드는 일에 앞장서려는가?

관련기사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