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19 (금)

교갱협, 총신대 정상화 위해 선언문 발표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6. 12 15:50  |  수정 2018. 06. 21 11:2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총신대학교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총신대학교 사태의 향방은 어디일까. 교육부는 김영우 총장이 총회결의 무시와 사학법의 악용, 그리고 온갖 거짓과 술수 및 전횡 등을 자행했다며 감사결과를 발표했고, 이어 총장 파면과 이사 전원 해임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법인이사회는 국면 전환을 위해 총장해임 지연과 정관 원상복구를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

이 건에 대해, 이사장 이건영 목사·대표회장 김태일 목사를 대표로 하는 ‘교회갱신을 위한 목회자협의회’는 총신대학교 정상화에 대한 입장을 밝힌 선언문을 내놓았다.

총신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한 총회 임원회에 적극 지지표명을 밝히며, 총회 임원회가 법인 정관을 원상복구하고 총장해임을 조속히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번 사태의 원인 발본색원함으로 총신의 정상화를 적극 요구했다.

또한 교육부가 총신의 정상화를 위해 총장 파면과 이사 전원 해임의 징계 절차를 속히 시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교육부가 법인이사회에 지시한 처분시한은 6월 8일까지다.

‘교회갱신을 위한 목회자협회의’는 처분 시한 까지 총신대학교 총장의 전횡을 감사 결과에 의거하여 적법하게 총장과 법인이사 전원해임을 이행하고 조속히 임시이사를 파송할 것을 재촉했다.

이어 노회도 총회실행위원회의 결의 하에 총신대 이사회에 내린 지시사항을 즉각 실행할 것을 요청했다. 총회의 결의안으로 재단이사에 대한 면직, 해임된 총신대 교수와 직원의 복직 및 총장에 부역한 목사의 면직 조처와 당회에서의 교인지위 박탈 등이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