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1.21 (월)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21개 단체 "뉴스앤조이, 기독교를 악의적으로 폄훼하는 기사를 멈춰라"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1. 03 07:02  |  수정 2019. 01. 03 09:2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마르크스, 인본주의적 세계관이 아닌, 성경에 기초한 세계관으로 기독교를 바로 세워야"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종교와언론자유수호를위한범국민연합, 한국교회진리사랑연합회, 오직예수사랑선교회, Good & Faithful Ministry,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21개 단체는 뉴스앤 조이 규탄 논평을 냈다.

그들은 “중위소득은 커녕 최저 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목회비를 받고도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사명을 감당하는 작은 교회 목회자들이 있다”며 “갈수록 인본주의로 치닫는 세상 속에, 세상 언론의 반기독교적 기사들로 사람들의 반기독교 정서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지금 교회 복음 사역이 더욱 힘겨워 졌다”고 전했다.

그 와중에 그들은 “이런 시류에 편승해 세상 그 어떤 언론보다 기독교를 악의적으로 폄훼하고 모독하는 기사를 많이 써온 언론이 바로 뉴스앤조이”라고 전했다. 특히 그들은 “교회를 할퀴는 뉴스앤조이 기사로 인해 미자립 교회들이 망가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후안무치하게 하나님나라를 위한다고 많은 교회들에게 후원금을 받아온 뉴스앤조이가 기여한 의미있는 일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그들은 “뉴스앤조이는 교회 복음 사역을 위축시키고, 동성애 옹호하면서 어떻게 하나님 나라를 위한 일이었다는 주장을 할 수 있는가”라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그들은 “그동안 뉴스앤조이가 기초한 세계관은 성경 말씀이 아닌 성경에 반(反)하는 마르크스주의" 아니냐며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안다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있다면 차마 쓰지 못할 기사를 내놓고 반성 하기는 커녕, 또 다시 동정심을 유발하는 감성팔이로 교회에 후원금을 요청하는가”라고 힘주어 말했다.

때문에 그들은 “뉴스앤조이는 더 이상 가짜 기독 언론 행세를 하지 말고 교회를 향한 후원 요청을 중단하여 즉각 폐간을 강력 촉구한다”며 “또한 뉴스앤조이에 대한 막대한 헌금을 지원한 교회 및 기독 인사들은 회개하고 후원을 멈출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이다.

[논평] 기독교계의 기생충 역할을 하는 뉴스앤조이는 교회를 향한 감성 팔이 구걸을 중단하고 즉각 폐간하라!

중위소득은커녕 최저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목회비로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해 사명 감당하는 수많은 작은 교회 목회자들이 있다.

갈수록 극단적 인본주의로 치닫는 세상 속에, 편향된 언론들이 할퀴듯 쏟아내는 반기독교적인 기사들로 세상 사람들의 반기독교적 정서도 갈수록 깊어져서, 교회들의 복음 사역이 얼마나 힘겨워졌는지 모른다.

이런 기류에 편승해 세상 그 어떤 언론보다 더 독하게 기독교를 폄훼하고 모독하는 기사들로 교계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기독교를 등지게 만드는데 큰 역할을 수행해온 언론이 바로 ‘뉴스앤조이’이다.

교회를 할퀴는 뉴스앤조이 기사로 말미암아 수많은 미자립교회들이 망가지고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뻔뻔스럽게 하나님 나라 운운하며 기독교계에 후원금을 요청하는 뉴스앤조이의 행태를 보노라니 후안무치가 따로 없다.

특정 교회 이미지 실추시키는 기사로 후원금을 갈취하고 그렇게 키워온 영향력으로 더 많은 교회로부터 후원금을 받아온 뉴스앤조이가 해 온 ‘의미 있는’ 일이라는 게 도대체 무엇인가? 교회를 공격하고 복음사역을 위축시키고 동성애를 옹호하는 일 외에 어떤 일을 하였는가? 자칭 하나님의 일을 하였다는 주장이 어떻게 뻔뻔하게 나올 수 있는가?

개혁적 기독 언론을 표방하는 뉴스앤조이가 그동안 보여준 개혁은 성경에 기초한 개혁이 아니고, 성경에 역행하는 마르크스적 개혁이었다.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안다고 했듯이 눈꼽만큼이라도 하나님에 대한 진정한 경외함이 있다면 차마 쓰지 못할 기사들을 마구 쏟아놓고도 일말의 뉘우침도 없는 뉴스앤조이가 그동안 기독교계를 기만해온 것도 모자라 또다시 동정심 유발하는 감성팔이로 후원금을 요청하는 파렴치함에 의분을 금할 수가 없다.

무신론, 진화론에 미혹된 마르크스주의를 계승한 유럽발 글로벌 성혁명이 서구의 교회들을 강타하고 한국에까지 마수를 뻗치는 시대에 말씀과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시대의 징조를 분별하며 하나님을 대적하는 입법을 막고자 전문가들이 자신의 시간과 재능을 바쳐서 헌신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전문 사역자들을 ‘가짜뉴스 유포자’라고 매도하고, 주님도 말씀하신 알곡 아닌 가라지에만 초점 맞춰 기독교계를 추락시키는데 주력해온 뉴스앤조이는 기독 언론 행세하면서 감성팔이로 후원을 구걸하는 사기 행각을 중단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뉴스앤조이는 기독교계 안에 침투한 트로이 목마 역할을 이미 충분히 수행하였고, 더 이상 감성팔이 연극은 보기에 너무 역겹다. 그동안 기독교계의 사랑과 긍휼에 기생해온 기만적인 실체가 이미 분명하게 드러났기에, 앞으로는 뉴스앤조이 기자들의 정체성에 맞는 동성애 인권단체와 맑시즘 추종 단체들을 향하여 후원을 요청하면서 맑시즘 언론임을 분명하게 밝혀라. 뉴스앤조이는 더 이상 가짜 기독 언론 행세를 하지 말고 교회를 향한 후원 요청을 중단하고 즉각 폐간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양두구육의 정체가 확연히 밝혀진 뉴스앤조이에 막대한 헌금을 후원해 온 교회들과 단체, 기독 인사들은 죄과를 회개하고, 지금 이후로 더 이상 교회파괴범 뉴스앤조이에 단 한 푼도 후원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2018. 12. 31

종교와언론자유수호를위한범국민연합, 한국교회진리사랑연합회, 오직예수사랑선교회, Good & Faithful Ministry, 바른군인권연구소, 바른인권세우기운동본부, 대한민국역사지킴이, 프리덤칼리지장학회, 자유연대자유민주국민연합, 300용사세계선교회, 반기독교세력대응협의회, 여성의소리, 선한이웃봉사단, 헌법을사랑하는국민연합, 생수선교회,자유사랑국민연합, 보신각한국교회나라살리기 회개기도운동본부, 동성애반대국민대책협의회, 일사각오전국목회자연합,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전국학부모단체연합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