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AI'의 파급력…올해들어 외국산 계란 1천300t 수입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2. 17 09:51  |  수정 2017. 02. 17 09:5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계란 대란'이 벌어지면서 올해 들어 외국산 신선계란과 계란 가공품이 1천300t 이상 수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끝날 때까지 한시적으로 수입이 허용되는 외국산 알가공품의 품목도 늘어나고 있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2월 15일까지 외국산 신선 계란과 알가공품 수입량은 각각 638t, 703t으로 합계량이 1천331t에 달한다.

알가공품 수입량은 예년보다 폭발적으로 늘었다. 작년 1∼2월 합계 수입량은 245t으로 올해 같은 기간 수입량은 전년의 3배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 수입량은 전란냉동 266t, 난황냉동 139t, 전란건조 127t, 난백분 125t, 난황건조 45t 등이다.

전란은 달걀 전체를 의미하고 난황은 노른자, 난백은 흰자를 뜻한다. 난액은 건조(전란분, 난황분, 난백분 등), 냉동(전란냉동, 난황냉동 등), 삶기(열가열성형제품)로 가공해서 수출할 수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