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1 (목)

개신교계, 대선 후보자 정책 제안·검증 위한 '정책 포럼' 연다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3. 17 22:04  |  수정 2017. 03. 17 22:0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오는 27일 기독교연합회관서 '‘동성애 차별금지법' 주제로 '1차 포럼' 진행

한기총 한교연 한장총 / 교계연합단체

[기독일보=사회]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조기에 실시되는 오는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국 개신교계가 후보자들의 주요정책을 검증해보는 「한국기독교 대선정책 1차 포럼」이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중강당에서 ‘한국교회가 함께할 대선정책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대선정책포럼은 교계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가 주축으로 결성한 한국기독교대선정책연대(이하 한대연)가 주관하는 행사로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한동협)와 한국교회평신도세계협의회(평세협)가 협력한다.

한대연은 대선 후보자들이 결정되기 전인 이날 1차 포럼으로 ‘동성애 차별금지법에 관한 한국교회의 입장과 근대역사문화 지원 및 역사바로세우기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을 각각 이용희 교수(에스더기독운동 대표)와 박명수 교수(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 소장)의 발제를 통해 한국교회가 함께할 대선정책으로 발표한다.

이날 1부 개회식에서는 한장총 채영남 대표회장의 개회사와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의 격려사에 이어 한동협 소강석 대표회장의 인사말로 진행된다. 2부 포럼에서는 발제와 토론, 질의응답 및 결의문 채택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을 통해 정리된 <한국기독교 대선정책>은 한국교회 성도들에게 알려 공감대를 형성하고, 각 당 대선후보들에게 문서로 전달하고, 문서로 입장을 회신 받아 기독교 유권자들의 판단의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