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3.27 (월)

급증하던 가계대출 진정되나?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2. 09 13:19  |  수정 2017. 02. 09 13:1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빠른 속도로 늘던 가계대출의 급증세에 제동이 걸렸다.

주택거래가 줄어드는 계절적 비수기로 접어든 데다 금융권이 대출규제의 고삐를 죄고 금리도 올린 영향이다.

계절 요인이 아니더라도 대출규제 영향으로 주택시장엔 이미 찬바람이 부는 데다 금리 상승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주택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의 둔화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7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1월 말 현재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174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작년 말보다 585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작년 12월에 3조4천151억원이 늘어난 것에 비하면 거의 보합권에 그친 수준이다.

1월 증가 규모는 2014년 1월(-2조2천억원) 이후 3년 만에 가장 작다.

1년 전인 2016년 1월에 2조1천억원이 증가한 것이나 2015년 1월의 증가 규모 1조4천억원과 비교해도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됐다.

2015∼2016년 1월의 평균 가계대출 증가 규모(전월대비)는 1조7천억원이었지만, 그 전 5년간인 2010∼2014년 1월엔 가계대출이 평균 1조7천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533조7천320억원으로 1월 중 8천15억원 늘었다.

이는 2014년 3월 7천800억원 증가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최소다.

이 역시 작년 12월의 증가 규모 3조5천935억원이나 2015년, 2016년 1월의 2조5천억원, 2조7천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폭 둔화는 주택시장의 계절적 비수기로 거래가 줄어든 영향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