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4 (수)

黃권한대행 “민생안정에 더 많은 노력 요구되는 시점”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1. 09 17:39  |  수정 2017. 01. 09 17:3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업무보고 모두발언서 “가장 중요한 업무는 일자리걱정 덜어드리는 것” 강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9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일자리 및 민생안정'을 주제로 열린 교육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6개 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기독일보=사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9일 “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대·중소기업 격차 및 불합리한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노동개혁은 지속돼야 하며 관련 입법도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교육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6개 부처로부터 ‘일자리 및 민생안정’을 주제로 업무보고를 받고 이 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모두발언에서 “여건이 어려워질수록 서민 생활은 더욱 더 팍팍해지고 힘들어지기 때문에 민생 안정을 위해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올해 정부의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일자리 걱정을 덜어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도 10% 가까이 올라간 청년실업률을 낮추기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공공부문이 선도해 청년고용 기회를 확대하고 민간도 적극적으로 채용에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17조원에 달하는 일자리 예산을 조기에 집행하고 저소득층,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고용 서비스를 제공을 크게 확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복지 사각지대 해소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복지정책 확대의 결과를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보다 촘촘한 복지전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를 위해 “다문화학생, 탈북학생, 장애학생, 학교밖 청소년 등에 대한 맞춤형 교육복지지원을 통해 교육의 희망사다리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우리나라는 2001년 초저출산 사회에 접어든 이후 15년이 넘도록 저출산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저출산 극복은 사회시스템 전반을 개조한다는 각오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 주거, 교육, 돌봄 등 모든 영역에 있어서 결혼과 출산에 장애가 되는 문제들을 찾아내 청년들의 절실함에 답하는 해결책을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여성 대상 강력 범죄를 비롯한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을 근절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먹거리에 대한 점검과 제도 개선을 통해 불량식품의 생산과 유통을 차단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미세먼지 및 소음·석면 저감 등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더불어 의약품, 화장품 및 생활화학제품 등 국민 건강과 직결된 품목도 위해요인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메르스·지카바이러스 등 감염병의 유행은 국민 건강과 민생경제에 큰 피해를 초래하는 만큼 방역체계를 완벽하게 다져나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